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분양하이라이트▶'천안 한양수자인 에코시티' 비규제지역에 분양가(3.3㎡) 800만원대

공유
0

분양하이라이트▶'천안 한양수자인 에코시티' 비규제지역에 분양가(3.3㎡) 800만원대

30개동 전용 59~84㎡ 중소형 3200가구 대단지...1.5룸형 세대구분형 공간설계

center

정부의 잇단 부동산대책과 규제지역 확대에도 일부 등락은 있었지만 전국 집값의 전반적인 상승세는 꺾이지 않고 있다.

수도권 규제지역의 확대로 지방도시들이 집값 상승의 풍선효과를 보고 있는 가운데 특히 경부선 라인에 위치하며 수도권과 접근성이 뛰어난 충남 천안의 상승세가 두드러져 주목받고 있다.

한국부동산원 주간 아파트매매지수 변동률에서 천안은 지난해 4월 2주(보합) 이후 올해 3월 5주까지 51주 연속 상승 변동률을 유지하고 있다.

올해 들어 1월 1주부터 3월 5주까지 누적 상승률 3.5%를 기록하며, 전국(3.1%)과 충남(2.9%)을 웃돌았다.

더욱이 천안 아파트매매지수는 지난해 12월 18일 기준 동남구와 서북구 일대의 조정대상지역 지정으로 시장 위축이 우려됐으나 상승세를 그대로 이어졌다.

실제로 천안 불당동과 성성동 등이 있는 서북구는 지난해 2월부터 올해 2월 사이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상승률이 12.7%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유지했다. 천안 동남구도 8.5% 상승률을 보였다.

이같은 집값 상승세의 천안에 중견건설사 ㈜한양이 쾌적한 주거환경을 갖춘 ‘천안 한양수자인 에코시티’를 분양하고 있어 수요자 반응과 청약 실적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 분양 타입과 가구수

‘천안 한양수자인 에코시티’는 천안시 동남구 풍세면 보성리 772번지 일원에 지하 2층~지상 29층, 30개 동, 전용면적 59~84㎡의 중소형 타입 3200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타입별 공급가구 수는 ▲59㎡ 554가구 ▲75㎡ 524가구 ▲84㎡A 463가구 ▲84㎡B 499가구 ▲84㎡C 584가구 ▲84㎡D 576가구이다.

견본주택은 충남 아산시 배방읍 장재리 1777번지에 위치해 있다.

◆ 단지설계 특징

center
㈜한양의 ‘천안 한양수자인 에코시티’ 투시도. 사진=㈜한양

공급 가구 중 84㎡A 타입 463가구와 84㎡B 타입 499가구(총 962가구)는 세대구분형 상품이다.

‘천안 한양수자인 에코시티’의 세대구분형 상품은 기존의 ‘방 1개+욕실+주방’의 원룸형 구조를 뛰어넘는 ‘거실+방+욕실+주방’의 1.5룸형 구조로 설계된 게 특징이다.

한양 분양 관계자는 “한 세대 내에서 두 가구가 더 편리하게 독립적으로 거주할 수 있고, 임대로 활용하더라도 임차인의 공간 활용성이 더 수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단지는 남동∙남서향 위주의 단지 배치와 전 가구 판상형 구조를 도입해 채광과 통풍을 높였다.

또한, 5.5베이 혁신평면 구조(84㎡B 타입) 도입하고, 타입별로 드레스룸·알파룸·현관창고·가변형 벽체 등을 제공해 수납공간과 공간 활용성도 극대화했다.

대단지에 걸맞게 단지 내에서 취미생활부터 보육까지 가능한 자족형 단지로 개발돼 커뮤니티와 조경설계도 다채롭게 꾸밀 예정이다.

커뮤니티 시설로는 골프연습장·피트니스센터·GX룸·남여독서실·작은도서관·게스트하우스 등이 있으며, 어린이집·경로당도 함께 배치된다.

◆ 주변 환경

‘천안 한양수자인 에코시티’는 태학산과 태화산이 둘러싸고 있는 이른바 ‘숲세권’ 아파트로 조성된다.

천안의 명소인 태학산 자연휴양림을 비롯해 발장골산·청룡산이 배후에 위치해 있고, 풍서천도 인접해 있어 ‘배산임수(背山臨水)’의 자연환경 혜택을 누릴 수 있다.

◆ 분양 조건

분양가는 3.3㎡당 평균 800만 원대로 책정됐다. 타입별 가격은 ▲59㎡타입 1억 9000만원대 ▲75㎡타입 2억 4000만원대 ▲84㎡A,B타입 2억 9000만원대 ▲84㎡C,D타입 2억 7000만원대로 주변 시세보다 가격 경쟁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현재 천안시 대부분 지역이 규제지역이지만, 단지가 들어서는 풍세면은 비규제지역이어서 전매와 대출제한 등 규제에서 자유롭다.

분양 관계자는 “‘천안 한양수자인 에코시티’의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은 최대 70%까지 받을 수 있다”면서 “여기에 1차 계약금 1000만원 정액제 혜택을 제공해 수요자들의 자금 부담을 줄였다”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