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전경련, ESG 등급 평가 기관마다 차이…코리아 디스카운트 의심

공유
0

전경련, ESG 등급 평가 기관마다 차이…코리아 디스카운트 의심

center
자료=전경련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과 관련된 평가가 이른바 '코리아 디스카운트'도 의심되는 등 평가기관별로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26일 내놓은 '국내외 ESG 평가 동향과 시사점'에 따르면 대표적인 국내·외 ESG 평가기관인 모건스탠리캐피털 인터내셔널(MSCI), 레피니티브(옛 톰슨로이터),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 등 3개 기관이 평가하는 ESG 등급을 7등급 체계로 환산, 비교한 결과 이같이 지적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매출액 100대 기업 중 이들 3개 기관이 모두 등급(점수)을 제공하는 55개 기업의 평균 등급격차는 1.4단계로 나타났다.

또 이들 3개 기관 평가에서 3단계 이상 차이가 나는 기업이 전체의 40%인 22개에 달했다.
현대제철의 경우 MSCI와 레피니티브의 평가등급 격차가 5단계까지 벌어지기도 한 것으로 파악됐다.

현대차와 기아, 삼성중공업에 대한 이들 두 기관의 평가등급도 4단계까지 차이를 보였다.

보고서는 기관마다 평가 결과가 상이한 이유를 평가항목·기준 등이 상이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환경(E)평가의 경우 MSCI의 평가 카테고리는 '기후변화, 천연자원, 오염·폐기물, 환경적 기회'인 반면 KCGS는 '환경전략, 환경조직, 환경경영, 환경성과, 이해관계자 대응'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는 것이다.

또 레피니티브는 '자원사용, 배출, 제품혁신' 등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했다.

해외 평가기관의 경우 국내 기업에 대한 충분한 고려 없이 등급을 산정, 코리아 디스카운트가 반영됐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