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화그룹과 디지털 가상공간이 만났다... 혁신·안전 모두 사로잡아

공유
0

한화그룹과 디지털 가상공간이 만났다... 혁신·안전 모두 사로잡아

디지털 트윈, VR, 사물인터넷 등의 4차산업혁명 기술 도입
한화솔루션과 한화토탈의 기술 활용 주목돼

center
한화솔루션 케미칼 부문은 디지털 트윈 기술을 적극 도입하고 있다. 사진=한화그룹
한화그룹이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로 꼽히는 디지털 트윈,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사물인터넷(IoT) 등을 적극 도입하면서 혁신과 안전을 모두 확보해 나가고 있다.

특히 한화솔루션과 한화토탈이 적극적으로 신기술을 도입하고 있어 이들의 행보가 눈에 띈다.

◇ 한화솔루션, 디지털 트윈으로 가상공간서 실험

한화솔루션 케미칼 부문은 디지털 트윈 공정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디지털 트윈이란 현실세계에 존재하는 기계, 장비 등 사물의 정보를 사이버 가상세계에 동일하게 구현하는 기술을 뜻한다.

실제로 케미칼 부문(화학 부문)이 디지털 트윈 기술을 활용하면 현실의 복잡한 화학 반응을 가상공간에 그대로 구현해낼 수 있다. 이 경우 수많은 테스트를 통해 제품 품질 향상에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케미칼 부문은 지난해 수소첨가 석유수지 생산 공정의 전 과정을 디지털 트윈으로 전환하며 가상공간을 적극 활용하기도 했다.

이에 더해 현재 진행 중인 수전해 연구개발에도 디지털 트윈 공정을 도입해 소재 연구개발의 디지털 전환을 선도할 예정이다.

center
한화토탈은 P-LTE, VR, 스마트글래스 등을 도입해 스마트플랜트를 운용하고 있다. 사진=한화그룹

◇ 한화토탈, 최첨단 기술 집약된 스마트 플랜트 운용

한화토탈은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을 선제적으로 활용해 스마트 플랜트를 운용중이다. 특히 단지 내 무선통신망(P-LTE), VR, 스마트글래스 도입 등이 주목된다.

무선통신망은 고온, 고압 환경에서도 데이터 수집이 가능케 한다. 이 같은 시스템 덕분에 어떤 환경에서든지 데이터 수집을 할 수 있어 효율적인 플랜트 운용이 가능해진다.

이뿐 아니라 VR을 활용한 사고 현장 시뮬레이션 교육도 눈에 띈다. 가상공간을 활용한 VR체험은 실제 사고를 당하는 느낌이 들 만큼 실감이 나 직원들의 안전성을 높이는데 효과적이라고 알려졌다.

스마트글래스 활용도 주목된다. 스마트글래스는 안경에 부착된 카메라 렌즈와 디스플레이를 통해 다른 공간에 있는 직원과 실시간으로 영상과 음성을 공유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입국이 어려운 상황 속에서 해외 기술 담당자와의 연결을 통해 원격 지원이 가능해졌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