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해상운임 상승… 수출조건 변경·공동물류로 극복해야

공유
0

해상운임 상승… 수출조건 변경·공동물류로 극복해야

center
자료=무역협회

해상운임의 고공행진이 장기화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수출기업들이 물류비 절감을 위해서는 수출 거래조건 변경이나 공동물류 지원사업 등을 활용할 필요가 있을 것으로 지적됐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23일 '최근 해상운임 상승 원인과 중소기업 물류비 절감방안'에서 상하이해운거래소(SSE)의 항로별 운임지수는 지난해 5월 저점을 기록한 뒤 북미 항로를 중심으로 상승하기 시작, 11월 이후 유럽과 남미 등 주요 항로의 운임이 모두 급등했다.

또 올해 들어 이달 16일 현재 상하이컨테이너운임종합지수(SCFI)는 241.3%나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지속돼온 선사들의 보수적인 컨테이너선 운용과 함께 지난해의 코로나19 사태가 겹쳤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무협은 코로나19로 인한 항만 적체와 공(空)컨테이너 수급 불안정, 보복소비로 인한 수요 확대 등으로 고운임 상황이 장기화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내다봤다.

보고서는 기업들의 물류비 절감 방안으로 ▲인코텀즈(Incoterms·무역거래 때 수출자와 수입자 간 의무와 비용, 위험 등을 다루는 국제 규칙) 거래조건 변경을 통한 관세·부가세·운송비 등의 비용 절감 ▲품목별로 특화된 물류전문기업을 활용한 물류비 절감과 제조·마케팅 역량 집중 ▲정부 및 수출 유관기관의 공동물류센터, 운임공동구매 등 활용 ▲관세법인 등과의 협의를 통한 통관 수수료율 할인 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