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로레알, 신성장 엔진으로 남성 화장품 정조준

공유
0

로레알, 신성장 엔진으로 남성 화장품 정조준

남아시아와 중동 시장 집중 공략

center
세계 최대 화장품업체 로레알(L’Oreal)이 남성 미용 시장에 목표를 삼고 새로운 성장동력에 집중하고 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세계 최대 화장품업체 로레알(L’Oreal)이 남성 미용 시장 공략을 목표를 삼고 새로운 성장동력에 집중하고 있다고 미국 CNBC방송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BC에 따르면 남아시아와 중동 지역이 향후 10년 동안 로레알의 화장품 시장의 핵심이 될 것으로 로레알은 추정하고 있다.

특히 남성 미용 시장이 두 지역에서 큰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로레알은 남아시아(South Asia)와 중동(Middle East), 북아프리카(North Africa)의 영어식 표현을 합해 새프메나(SAPMENA)로 부르고 있다.

로레알은 이들 지역을 총괄할 본부를 싱가포르에 두고, 싱가포르 본부가 이들 3개 권역의 35개국 시장을 관장하도록 하기로 했다.

이들 지역을 총괄할 비즈메이 샤르마(Vismay Sharma) 사장은 CNBC에 “이들 지역은 세계 전체 인구의 40%를 차지하며, 평균 연령도 28세로 젊다”며 “이같은 환경에 우리는 매우 흥분되며, 전략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들 지역을 통틀어 화장품 소비자의 기호와 성장 기회에 대해 반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112년 전통을 지닌 화장품 명가인 로레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와중인 지난 1분기에 10.2%의 매출신장을 기록했다.

남성용 미용용품에 대한 소비는 최근 각국에서 폭증하고 있다. 일본 화장품업체 시셰이도에 따르면 지난해 남성용 미용용품 매출은 전년도에 비해 두 자릿수 이상 증가했다.

남성들도 점점 자신의 외모에 신경을 쓰면서 화장품 소비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CNBC는 샤르마 사장의 발언을 인용해, 특히 아시아 지역 남성 소비자의 화장품 구매가 늘고 있다고 전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