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감원, 신한은행 라임 제재심 재개...진옥동 행장 징계수위 '촉각'

공유
0

금감원, 신한은행 라임 제재심 재개...진옥동 행장 징계수위 '촉각'

center
신한은행이 라임펀드 관련 금융감독원 제재심의위원회를 앞두고 소비자 피해 구제를 확대하고 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금융감독원이 라임펀드 관련 신한은행 제재심의원회를 재개한다.

22일 금감원은 오전부터 신한은행 제재심을 연다. 통상 오후에 제재심이 열렸지만 이날은 오전부터 열려 결과가 조기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신한은행 제재심에는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과 진옥동 신한은행장도 직접 참석해 소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조용병 회장에는 경징계인 주의적 경고를 각각 사전통보 받았으며 진옥동 행장은 중징계인 문책 경고 사전통보를 받았다.

제재심에서 신한은행 측은 소비자 피해 구제 노력 등을 소명하면서 징계수위를 낮출 것으로 예상된다.

징계 수위가 낮아지면 진옥동 행장은 중징계에서 경징계로 단계가 낮아지면서 CEO리스크를 일부 덜게 된다.

금감원은 금융사고에 대한 금융사 피해 구제 노력에 따라 징계를 감경하고 있어 특히 신한은행은 진옥동 행장에 대한 징계 수위 감경을 기대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전날 임시 이사회를 열고 라임CI펀드 관련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의 배상결정을 수용하기로 결정해 소비자 피해 구제 노력을 하고 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