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우리금융, 1분기 당기순익 6716억 원...지주 전환 이후 분기 최대 실적

공유
0

우리금융, 1분기 당기순익 6716억 원...지주 전환 이후 분기 최대 실적

center
우리금융그룹의 1분기 실적이 시장의 예상치를 웃돌면서 수익성이 개선되고 있다. 사진=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이 지주체제 전환이후 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우리금융은 21일 1분기 당기순이익 6716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주사 전환 이후 최대 분기실적이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29.7%, 전분기 대비 300% 이상 증가한 수치로 시장 예상치를 크게 웃돌며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이같은 성과는 1분기 중에도 지속된 코로나19와 전년도 기준금리 인하 영향에도 수익구조 개선과 리스크관리에 그룹 역량을 집중하고, 지주 전환 이후 비은행 포트폴리오를 확충해가며 수익기반을 확대한 결과로 풀이된다.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을 합한 순영업수익은 1조9870억 원을 달성하며 전분기대비 17.0% 증가했다. 이자이익은 1조6196억 원으로, 기업대출 중심의 자산성장과 저비용성 예금 증대 등 순이자마진 개선 노력에 힘입어 전분기대비 3% 이상 증가했다. 비이자이익은 자산관리와 유가증권 부문 호조에 캐피탈의 리스수수료 등이 더해지며 3674억 원을 기록하며 비이자이익 창출력이 한층 업그레이드 됐다.
건전성 부문은 이번 분기에도 더욱 안정적으로 관리됐다.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0.39%를 기록하며 전년말대비 개선됐고 연체율은 0.27%로 전년말대비 양호한 수준을 유지했다. 우량자산비율과 NPL커버리지비율은 각각 88.2%, 162.2% 기록하며 미래 불확실성에도 충분한 손실 흡수 능력을 확보했다.

또한 판매관리비용률은 46.2%로 하락하며 전년동기 50.2% 대비 4%포인트 개선돼 그동안 일관되게 추진된 비용효율화 노력의 결과가 나타났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이번 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우리금융의 개선된 이익창출력과 더욱 견조해진 펀더멘털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특히 비은행 부문 손익이 이번 분기에 처음으로 1000억 원을 초과하면서 신규 편입된 자회사들의 손익기여 효과가 본격화되고 있고 은행의 수익성 개선까지 더해지면서 우리금융의 실적 개선 모멘텀은 연중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지난 정기주주총회에서 밝힌 것처럼 코로나19 안정화시 다양하고 적극적인 주주환원정책을 추진할 예정이며 ESG 부문에도 박차를 가해 지속가능 경영체제를 속도감 있게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 자회사별 연결 당기순이익은 우리은행 5894억 원, 우리카드 720억 원, 우리금융캐피탈 350억 원, 우리종합금융 170억 원으로 나타났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