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 불구 기업인 4233명 베트남 특별 입국

공유
0

코로나 불구 기업인 4233명 베트남 특별 입국

center

코로나19로 하늘길이 막힌 상황에서도 우리 기업인 4000여 명이 대한상의의 지원으로 베트남에 입국한 것으로 집계됐다.

대한상의는 22일 코로나19 이후 시행 중인 기업인 베트남 특별입국 지원사업 1주년을 맞아 그동안의 과정과 성과를 담은 백서 '코로나19 넘어 베트남 하늘길 1년'을 발간했다.

대한상의에 따르면 지난해 4월 29일 1차 특별 입국을 시작으로 매달 평균 두 차례씩 항공편을 띄워 현재까지 21차례에 걸쳐 4233명의 기업인이 베트남 출장길에 오를 수 있었다.
66.2%가 제조업 종사자였고 건설업 10.7%, 유통업 5.2%, 서비스업 3.7% 등이었다.

베트남에서 식품 사업을 주력으로 하는 A사의 경우 만두, 김치 등 한국음식에 대한 수요가 50% 증가한 가운데 생산관리자들이 지난해 7월 특별 입국, 늘어난 주문을 맞출 수 있었다.

또 건설회사인 B사의 경우 베트남 최초 석유화학단지 건설 프로젝트에 기술인력을 지속적으로 파견, 코로나19 이후 출장이 막혀 지체됐던 공정을 끌어올릴 수 있었다.

2010년 베트남에 공장을 설립, 한국과 미국으로 수출하는 의류업체 C사는 코로나19로 구조조정을 하던 중 바이어로부터 대량생산 주문을 받았다.

베트남 현지 직영공장뿐 아니라 하청공장을 찾아야 하는 상황에서 특별입국을 통해 하청공장을 발굴, 바이어가 주문한 제품의 납기를 무사히 마쳤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