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유럽 슈퍼리그 EPL 6개팀 탈퇴...창설 계획 '흔들'

공유
0

유럽 슈퍼리그 EPL 6개팀 탈퇴...창설 계획 '흔들'

center
첼시FC 팬들이 유럽슈퍼리그 참가를 반대하고 나섰다. 사진=뉴시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6개 구단이 탈퇴를 선언하면서 '유로피언 슈퍼리그'(European Super League)의 창설 계획이 흔들리고 있다고 21일(현지시간) 미국 CNBC방송이 보도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구단인 맨체스터 시티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첼시, 리버풀, 토트넘, 아스널이 참가하지 않기로 했다고 영국 BBC방송은 전했다.

12개 명문 구단은 지난 19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 리그에서 탈퇴하고 새로운 유럽 슈퍼리그를 창립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유럽 명문 구단 12개 팀이 유럽슈퍼 리그의 창립 멤버로 가입했고, 미국 금융회사 JP모건으로부터 60억 달러(약 6조7080억 원)의 자금 지원을 이끌어냈다.

창립 멤버를 살펴보면 잉글랜드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맨체스터 시티, 리버풀, 토트넘, 첼시, 아스널과 스페인의 바르셀로나, 레알 마드리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등이다. 이탈리아에서는 유벤투스와 AC 밀란, 인터 밀란 3개 구단이 참여한다.
그러나 이러한 움직임은 많은 유럽 축구팬들의 분노를 불러일으켰다.

UEFA와 잉글랜드, 스페인, 이탈리아 축구협회들은 유럽슈퍼리그에 참가하는 클럽들은 자국 국내 경기들은 물론 유럽 대륙의 모든 대회에 출전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이에 맨체스터 시티는 재빨리 창립회원 탈퇴를 공식 확인했고, 잉글랜드의 다른 4개 구단은 불과 몇 시간 후에 철수했다.

당초 20개 팀이 참여하려 했으나,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12개 클럽팀만 남았다. 독일과 프랑스는 한 구단도 참여하지 않고 있다.

유럽축구연맹(UEFA)의 알렉산데르 체페린(Aleksander Ceferin) 회장은 유럽 슈퍼리그 계획을 '카르텔'이라며 "모든 축구팬들의 얼굴에 침을 뱉었다"라고 맹비난했다.

이에 유럽 슈퍼리그를 대표하는 플로렌티노 페레즈(Florentino Perez) 레알 마드리드 회장은 새로운 슈퍼리그 대회 창설 계획은 축구를 살리기 위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슈퍼리그에 참여하는 12개 구단은 국제축구연맹(FIFA)와 UEFA가 불법적인 방해를 하고 있다며, 원활한 개최와 운영을 위해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