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용카드사도 다음달 말부터 오픈뱅킹 시작…신사업 속도

공유
0

신용카드사도 다음달 말부터 오픈뱅킹 시작…신사업 속도

center
신용카드사들이 다음달 말 오픈뱅킹 서비스를 시작한다. 사진=금융위원회
신용카드사들이 다음달 말 오픈뱅킹 서비스를 시작한다. 카드사들은 오픈뱅킹 서비스를 활성화해 마이데이터와 마이페이먼트 등 신규 사업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카드사들은 다음달 31일부터 오픈뱅킹 서비스를 시작하기 위해 현재 금융결제원 지침에 따라 전산개발과 테스트를 하고 있다.

오픈뱅킹은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자신이 보유한 모든 계좌를 조회하고 이체할 수 있는 서비스다. 2019년 12월 도입된 이후 은행과 핀테크 기업만 참가했으나 금융위원회가 오픈뱅킹 참가기관 범위를 넓히면서 지난해 상호금융, 우체국, 증권사까지 확대됐다. 올해는 카드사들도 합류할 예정이다.

당초 규정에는 오픈뱅킹을 이용할 수 있는 금융기관은 계좌가 있어야 한다고 명시돼 있었다. 그러나 금결원이 지난해 12월 ‘정보제공기관’도 오픈뱅킹을 이용할 수 있도록 추가하면서 계좌가 없는 카드사들도 소비자의 카드결제 대금 등의 정보를 제공하는 조건으로 오픈뱅킹에 합류할 수 있게 됐다.
카드사들은 오픈뱅킹 사업에 참여하기 위해 지난해 6월부터 여신금융협회와 함께 지난해 TF(태스크포스)를 구성했다.

카드사들은 오픈뱅킹 서비스를 시작으로 마이데이터 사업, 마이페이먼트 사업, 종합지급결제업 등 신규 사업에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오픈뱅킹이 구축되면 개별 금융사와의 제휴 없이도 바로 서비스 이용이나 거래 연결이 가능해진다.

이를 통해 카드사들은 은행, 증권사, 보험사, 카드사 등에 흩어진 금융거래 정보를 일괄 수집해 소비자가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제공하고 고객 맞춤형 상품을 기획할 수 있는 마이데이터 사업이 용이해진다.

오픈뱅킹 망을 이용할 경우 카드대금 출금과 가맹점 대금 이체 수수료 등도 대폭 낮아져 마이페이먼트 사업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마이페이먼트는 선불로 충전하는 절차 없이 소비자가 점포에서 결제를 할 때 마이페이먼트 사업자가 은행에 지급 지시를 해 은행이 소비자 계좌에서 바로 가맹점 계좌로 입금하는 구조다.

조회·이체·결제 등을 한꺼번에 서비스할 수 있는 종합지급결제업으로의 진출도 수월해진다. 종합지급결제사업은 은행과 제휴 없이도 계좌를 보유해 현금 보관·인출은 물론 결제, 송금, 금융상품 중개·판매 등을 제공할 수 있는 플랫폼 사업으로 다수 카드사가 추진 중이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