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포브스가 뽑은 ‘올해의 30세 이하 아시아 리더’ 살펴보니

공유
0

포브스가 뽑은 ‘올해의 30세 이하 아시아 리더’ 살펴보니

center
포브스가 선정한 2021년 30세 이하 아시아 리더. 사진=포브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30세 이하 아시아 리더’의 올해 명단을 발표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30세 이하 아시아 리더는 미국의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북미, 아시아, 유럽, 아프리카 등 대륙별로 10개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낸 30세 미만 청년 리더를 선정해 발표하고 있는데 이 가운데 아시아 부문이 ‘30세 미만 아시아 리더다.

아시아에서는 분야별로 30명씩 모두 300인을 선정하는데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는 스타트업 대표 15명을 포함해 23명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인은 지난해보다 2명 줄었다.

기업인 중에는 자율주행 로봇업체 뉴빌리티의 이상민 대표(23), 가수 아이유(27), 배우 남주혁(26), 골퍼 김세영(27), 바이올리니스트 임지영(25) 등이 아시아 리더로 선정됐다. 올해 30세 이하 아시아 리더의 자격은 1990년 12월 31일 이전 출생한 청년다.

◇밀레니얼 세대 및 Z세대의 리더

20일(현지시간) 포브스에 따르면 올해의 청년 아시아 리더 명단이 의미를 갖는 이유는 밀레니얼 세대 및 Z세대와 겹치는 30세 미만 세대에 속한 리더들의 삶을 들여다 볼 수 있어서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이들 세대가 어떤 새로운 규범을 만들어내고 있는지도 알 수 있어 관심을 끈다.

포브스는 “22개 아시아 국가 및 지역에서 추천된 2500여명의 후보 가운데 굳건한 의지, 근면성실, 혁신 등을 기준으로 리더를 뽑았다”면서 “코로나19 사태에 아랑곳하지 않고 오히려 위기 속에서 기회를 찾으려는 청년들과 코로나 사태로 인한 사회변화에 적응해나가는 청년들의 모습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포브스에 따르면 명단에 오른 청년 리더 300인 가운데 기업인들이 지난 1년간 펀딩을 받은 것을 합친 결과 10억달러(약 1조1000억원)가 넘는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인도와 중국 청년 리더의 비중이 예년에 비해 도드라진 것으로 파악됐다.

여성이 창업한 스타트업의 펀딩 규모도 남성이 창업한 경우에 비해서는 여전히 규모가 적지만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30세 이하 아시아 리더 명단은 전통적으로 어느 지역에 편중되지 않았으나 올해의 경우에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고 포브스는 전했다.

◇숫자로 보는 30세 이하 아시아 리더

포브스는 숫자로 올해 청년 리더들의 면모를 분석해 보였다.

center
올해 30세 이하 아시아 리더의 67% 이상이 기업을 단독 또는 공동으로 창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

center
지역별로는 인도가 76명을 차지해 압도적으로 많았다. 중국(36명), 일본(31명), 싱가포르(28명), 인도네시아(24명) 등이 그 뒤를 이었다.


center
30세 이하 아시아 리더의 평균 연령은 26.4세로 나타난 가운데 최연소자는 일본의 나카무라 수미레(11) 프로 바둑기사 겸 보드게이머였다.


center
올해 명단에서는 세대별로 볼 때 Z 세대의 비중이 역대 최고인 15.6%로 가장 컸다.


center
30세 이하 아시아 리더가 일주일간 일하는 시간은 평균 65.7시간으로 조사됐다. 우리나라 취업자의 주당 평균 근로시간은 지난 2019년 기준으로 41.5시간이었다.


center
30세 이하 아시아 리더의 83%가 청년에 속한 것이 자신이 하는 일에 유리하게 작용한다고 인식했다.



이혜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oc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