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재건축 시동 거는 상계주공6단지…정밀안전진단 통과

공유
0

재건축 시동 거는 상계주공6단지…정밀안전진단 통과

조건부 재건축(D등급) 판정…공공기관 ‘적정성 검토’ 이후 재건축 확정

center
상계주공6단지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김하수 기자
서울 노원구 상계주공6단지 아파트가 재건축 정밀안전진단을 통과하며 재건축 사업 추진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21일 도시정비업계와 노원구청 등에 따르면 상계주공6단지는 전날 재건축 정밀안전진단에서 D등급(54.14점)을 받으며 ‘조건부 재건축’ 판정을 받았다.

재건축 안전진단은 재건축 사업 추진을 위한 첫 관문으로 예비안전진단→정밀안전진단→공공기관(한국건설기술연구원·국토안전관리원) 적정성 검토 순으로 진행된다.

정밀안전진단은 A~E등급으로 나뉘며 A~C등급(56~100점)은 재건축 불가, D등급(30~55점) 조건부 재건축, E등급(30점 미만)은 재건축을 추진할 수 있다.

올해로 준공 34년 차를 맞은 상계주공6단지는 총 28개 동, 2646가구로 구성돼 있다. 단지는 지난해 8월 예비안전진단을 통과했다.

재건축사업이 가시화되면서 건설사들은 상계주공6단지 재건축 시공권에 적극적인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현대건설과 GS건설 등 대형건설사들은 상계주공6단지 주변에 현수막을 내걸며 본격 홍보전에 돌입했다.

상계주공아파트는 지난 1985년 정부의 신시가지 주택사업을 통해 들어선 대규모 단지로 1989년까지 순차적으로 1~16단지 4만여가구가 준공됐다. 이후 단지마다 줄줄이 재건축 연한 30년을 넘기면서 재건축 안전진단 도전에 나서고 있다.

8단지(포레나 노원)는 지난해 12월 입주했고 5단지는 정밀 안전진단을 통과한 상태다. 상계주공6단지가 안전진단을 최종 통과하면 총 16단지 중 세 번째로 안전진단 관문을 넘게 된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