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네이버-네이버웹툰-왓패드 “혁신으로 창작의 허들 낮춰 작품 다양성 높일 것”

공유
0

네이버-네이버웹툰-왓패드 “혁신으로 창작의 허들 낮춰 작품 다양성 높일 것”

center
콜리전 컨퍼런스 홈페이지
창작의 허들을 낮춤으로 작품의 다양성은 더욱 커질 것이다. 다양한 작품 속에서 보석같은 슈퍼 IP를 찾아 선보이는 게 목표다”(네이버웹툰 김준구 대표)

네이버, 네이버웹툰, 왓패드의 대표 세 명이 한 자리에 모여 새로운 디지털 콘텐츠 생태계에 대해 논의해 관심을 모은다. 네이버의 왓패드 인수로 글로벌 웹툰 시장의 1위인 네이버웹툰과 웹소설 1위인 왓패드의 만남이라는 점에서 시선을 집중시킨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와, 김준구 네이버웹툰 대표, 알렌 라우(Allen Lau)왓패드 대표 겸 창업자는 지난 21일(한국시간) 북미 테크 컨퍼런스 ‘콜리전 컨퍼런스’에서 ‘새로운 창작자 세대의 강화’를 주제로 대담을 나눴다.

‘콜리전 컨퍼런스’는 4월 20일부터 22일까지 사흘간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리는 글로벌 테크 컨퍼런스다. 매년 약 4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참관하고, 1,250여 개의 스타트업, 1,000여 명 이상의 투자자들이 참석한다.

올해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전부 온라인으로 진행된 컨퍼런스에는 비즈 스톤(Biz Stone) 트위터 공동설립자, 피지 시모(Fidji Simo) 페이스북 앱 총괄 등 글로벌 테크 기업가들은 물론 존 토리(John Tory) 토론토 시장 등 각계각층의 인사들이 연사로 나섰다.

한성숙 대표는 이 자리에서 웹툰과 웹소설 등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의 특징으로 기술과 다양성을 꼽았다. 한 대표는 “네이버웹툰과 왓패드는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스토리텔링 창작자와 사용자가 모이는 플랫폼”이라며 “이들 플랫폼에는 소수의 베스트셀러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수많은 작가들의 작품들이 다양한 나라의 독자들과 만나고 있다”고 말했다.
김준구 대표는 더 많은 개인들이 자신의 생각을 작품으로 선보일 수 있도록, 기술 개발에 나서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스토리텔링 콘텐츠의 핵심은 다양성에 있다”고 강조한 뒤 “앞으로 아이디어만 있다면 누구나 이미지형의 스토리텔링 콘텐츠를 만들 수 있도록 AI 기술 등을 기반으로 한 오토드로잉(Auto Drawing) 등 다양한 제작 도구를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김 대표는 “이렇게 창작의 허들을 낮춤으로써 작품의 다양성은 더욱 커질 것이며, 다양한 작품 속에서 보석같은 슈퍼 IP를 찾아 선보이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좋은 작품을 발굴하고 독자들에게 추천하는 기술도 중요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네이버웹툰은 아마추어가 활동할 수 있는 영역과 이들이 프로로 성장할 수 있는 영역을 모두 가지고 있어 ‘유튜브’와 ‘넷플릭스’의 특성을 모두 갖추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면서 “수많은 아마추어 작품이 프로 콘텐츠로 진화하고 많은 구독자와 수익을 거둘 수 있도록, 서비스에 콘텐츠 추천을 비롯한 다양한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알렌 라우 대표는 “왓패드에 올라온 수많은 작품수를 생각한다면, 데이터를 기반으로 인사이트를 얻고 콘텐츠 가치를 높이는 것은 당연한 선택이다”면서 “왓패드에 올라오는 수많은 작품들은 영화, TV 드라마 등으로 제작되었으며, 올해도 90개 이상의 프로젝트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왓패드에는 500만 명의 창작자가 10억 건 이상의 작품을 게재했다.

이 자리에서는 네이버웹툰과 왓패드의 시너지와 성공 가능성도 언급됐다. 그는 왓패드(9000만 명)와 네이버웹툰(7200만 명)의 이용자가 1억 6000만 명에 달하는 점을 언급하면서 ”콘텐츠의 가치를 상승시킬 수 있는 움직임들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TV쇼나 영화로 만들기 위해 원천 콘텐츠를 찾을 때, 원작 콘텐츠에 검증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소수가 아니라 전세계의 사용자들이 검증한 콘텐츠가 지속적으로 나올 것이며, 이를 기반으로 한 2차 저작물들도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웹툰의 미국 사용자 중 69%, 왓패드 사용자의 80%가 Z세대(1990년대 중반 이후 출생)일 정도로, 젊은 세대의 관심이 높아 웹툰과 웹소설의 잠재력은 더욱 크다는 설명도 이어졌다. 한 대표는 “글로벌 Z세대들은 웹툰과 왓패드처럼 디지털 기반으로 새롭게 나타난 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높아 IP를 기반으로 한 콘텐츠 비즈니스는 더욱 활발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