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네이버, 3년간 전직원에 ‘1000만원’ 규모 주식 준다

공유
0

네이버, 3년간 전직원에 ‘1000만원’ 규모 주식 준다

center
네이버가 그간 논란이 됐던 직원들의 성과 보상안을 내놨다. 앞으로 3년 동안 임원을 제외한 전 직원에게 1000만 원 상당의 자사주를 지급하기로 했다.

네이버는 19일 임시 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스톡그랜트’ 프로그램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스톡그랜트는 회사가 보유한 주식을 임원을 제외한 직원들에게 무상으로 부여하는 보상 방식이다.
네이버 측은 “네이버의 새로운 보상 프로그램은 일회성이 아닌 지속 가능한 방안으로 회사의 보상 철학에 기반해 개인의 성장과 회사 성장을 연계시키는 방안으로 구상했다”며 “'스톡그랜트’는 이러한 네이버의 고민이 담긴 결과”라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네이버의 스톡그랜트는 바로 현금화 할 수 있다. 매년 7월 초와 이듬해 1월 총 2회에 걸쳐 각 500만원 어치씩 부여한다. 올해는 오는 7월 초에 지급될 예정이다.

네이버는 "연봉과 인센티브, 스톡옵션, 주식 매입 리워드를 비롯해 이번에 스톡그랜트가 더해지면서 직원들이 든든한 네이버 주주가 되고, 개인의 목표와 보상이 회사 기업가치와 더 강하게 연계될 것"이라며 "지금 네이버가 만들어가고 있는 사업적 움직임의 성과를 직원들과 더 크게 나눌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