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차, '아이오닉 5' 앞세워 中 전기차 시장 판도 뒤흔든다

공유
0

현대차, '아이오닉 5' 앞세워 中 전기차 시장 판도 뒤흔든다

상하이 모터쇼서 '아이오닉 5' 중국에 첫 선

center
현대자동차 중국법인 베이징현대가 19일 개막한 중국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 참가해 신형 '투싼'과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 등 15개 차량을 선보인다.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첫 전용 전기자동차 '아이오닉 5'를 앞세워 중국 전기차 시장 공략을 위한 첫 발을 뗐다.

현대차는 19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1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 참가해 아이오닉 5를 선보였다고 밝혔다.

아이오닉 5는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처음 적용한 전기차다.

이 차량은 1970년대 출시된 '포니'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독창적 외관과 넓은 실내로 공간 활용성을 극대화한 점이 특징이다.

아이오닉 5는 전륜구동 롱레인지 모델 기준 1회 충전으로 최장 429km까지 주행할 수 있다. 350kW(킬로와트)급 초급속 충전기를 이용하면 배터리 잔량 10%에서 80%까지 단 18분 만에 충전된다. 또한 5분 충전으로 최대 100km가량 달릴 수 있다.

아이오닉 5 롱레인지 사륜구동 모델은 앞바퀴와 뒷바퀴에 각각 탑재된 전기 모터를 통해 뛰어난 구동 성능을 자랑한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가속하는 시간은 5.2초에 불과하다.
특히 차량 외부로 220V 전원을 공급할 수 있는 'V2L' 기능을 지원해 어느 곳에서도 가전제품을 사용할 수 있다.

리홍펑 현대차·기아 브랜드·판매 부문 총괄은 중국 현지 미디어를 대상으로 진행된 보도 발표회에서 "혁신적 디자인과 첨단 기술로 완전히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현대차 최초 전용 전기차를 중국에서 처음 선보이는 뜻 깊은 자리"라며 "아이오닉 5를 시작으로 중국에서 전기차 경쟁력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는 이날부터 28일까지 이어지는 상하이 모터쇼에 '고객의 삶에 혁신적이고 최적화된 모빌리티(이동수단) 솔루션 제공'을 주제로 참가한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상하이 컨벤션센터에 2520㎡(약 762평) 규모로 전시 공간을 마련하고 현지 전략 차종 '밍투'와 수소전기차 '넥쏘' 등 총 15대를 선보인다.

전시 공간은 ▲아이오닉 존 ▲N 존 ▲HTWO(에이치투) 존 ▲투싼 ▲HSMART+(에이치스마트플러스) 존 등 4가지다.

아이오닉 존에서는 아이오닉 5와 E-GMP를 만날 수 있고 고성능 브랜드관 N 존에서는 지난해 WRC(월드 랠리 챔피언십) 우승 차량 i20 쿠페가 전시된다.

아울러 HTWO 존에서는 넥쏘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이 전시되고 HSMART+ 존에는 4세대 투싼의 중국형 모델 '투싼 L'과 차세대 플랫폼 'i-GMP'가 적용된 신형 아반떼 등이 관람객을 맞는다.

한편 현대차는 앞서 중국 시장 재공략을 위해 ▲전동화 확대 ▲수소 기술 강화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 제시 ▲기술력 강화 등 '4대 전략'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현대차는 아이오닉 5를 시작으로 내년부터 매년 전용 전기차를 중국에 출시하고 하이브리드 전기차와 수소전기차 등을 포함해 다양한 전동화 차량 라인업(제품군)을 오는 2030년까지 총 13개로 늘릴 계획이다.


성상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