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3월 거주자외화예금 약 27억 달러 증가...수출대금, 해외주식 거래 등 영향

공유
0

3월 거주자외화예금 약 27억 달러 증가...수출대금, 해외주식 거래 등 영향

center
기업 외화예금은 증가하고 개인 외화예금은 줄어들고 있다. 자료=한국은행
3월 거주자외화예금이 한달동안 약 27억 달러 증가했다.

1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3월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3월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927억 달러다. 2월 900억3000만 달러보다 26억7000만 달러 증가했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말한다.
주체별로는 기업예금이 733억3000만 달러로 28억3000만 달러 증가했다. 그러나 개인예금은 193억7000만 달러로 1억6000만 달러 감소했다. 개인 달러화 예금이 감소한 것은 원·달러 환율 상승에 따른 저가 매수 수요 감소 등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됐다.

통화 종류를 보면 달러화 예금이 793억5000만 달러로 24억3000만 달러 늘었으며 엔화 예금은 55억2000만 달러로 1억7000만 달러 증가했다. 유로화 예금도 43억5000만 달러로 1000만 달러, 위안화 예금이 17억8000만 달러로 1억 달러 늘었다.

한은 관계자는 “달러화 예금은 일부 기업의 수출대금과 결제 예정 자금의 일시 예치, 증권사의 고객예탁금 관련 자금 예치 등에 따라 늘었다"고 설명했다.

증권사 고객예탁금은 해외주식에 투자하는 소비자가 늘면서 매수, 매도량이 증가하면서 은행에 예치한 달러 금액이 증가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