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가상자산 불법행위 금융위 공정위 등 범정부 특별단속

공유
0

가상자산 불법행위 금융위 공정위 등 범정부 특별단속

center
사진=픽사베이

정부는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가상자산)를 이용한 자금세탁, 사기, 불법행위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이달부터 오는 6월까지 범정부 차원의 특별단속을 벌이기로 했다.

국무조정실 등에 따르면 정부는 가상자산의 거래가 급증하고 가격이 상승함에 따라 지난 16일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가상자산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에 따라 금융위원회는 가상자산 출금 때 금융회사가 1차 모니터링을 강화하도록 하고, 금융정보분석원(FIU)의 불법 의심거래 분석 결과가 수사기관, 세무당국에 신속히 통보되도록 단속·수사 공조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또 경찰은 가상자산 불법행위 유형별로 전담부서를 세분화하고, 가상자산 추적 프로그램 보급을 늘리는 등 전문성 강화에 힘쓰도록 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공정거래위원회는 가상자산 사업자의 이용약관을 직권 조사, 불공정 약관을 찾아 시정할 계획이다.

기획재정부도 금융감독원과 협조, 외국환거래법 등 관계 법령 위반 여부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기로 했다.

정부는 또 국민들이 가상자산 사업자의 신고 진행 현황을 알 수 있도록 FIU 홈페이지에 신고 접수·수리 현황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