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지난해 해외로 빠져나간 제조업 일자리 7만2000개

공유
0

지난해 해외로 빠져나간 제조업 일자리 7만2000개

center
자료=한국경제연구원

지난해 해외로 빠져나간 제조업 일자리가 7만2000개에 이르는 것으로 분석됐다.

19일 한국경제연구원이 제조업의 해외직접투자와 외국인직접투자 통계를 바탕으로 직간접 일자리 유발 효과를 추정한 결과, 국내 고용환경이 가뜩이나 어려운 상황에서 제조업 일자리가 7만2000개나 지난해 해외로 빠져나간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연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제조업 기업의 해외투자가 국내로 유입되는 외국인 투자를 크게 압도하면서 제조업 일자리가 대거 유출됐다.

2011~2020년 제조업의 해외직접투자는 연평균 12조4000억 원에 달했던 반면 외국인 직접투자는 4조9000억 원에 그쳤다.

같은 기간 제조업의 직접투자 순유출은 연간 7조5000억 원이었고, 이로 인해 직간접 일자리가 매년 4만9000개, 모두 49만1000개나 빠져나간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해외직접투자는 반도체 2조6000억 원, 전기장비 2조3000억 원, 자동차 2조2000억 원 순으로 이들 업종은 2011~2020년 동안 해외직접투자 증가액 상위 3대 업종에 속했다.

이에 비해 지난해 외국인직접투자는 반도체 400억 원, 전기장비 900억 원, 자동차 4400억 원에 불과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해외직접투자 급증과 외국인투자 유입 감소로 지난해 직접투자 순유출은 반도체 2조5000억 원, 전기장비 2조2000억 원, 자동차 1조8000억 원에 달했다.

직간접 일자리 유출 규모는 전기장비 1만5500명, 자동차 1만4500명, 식료품 9300명, 의약품 5100명 ▲반도체 4900명 순이었다.

이는 2011년에 비해 약 1.9~37.6배 늘어난 것이다.

한경연은 “해외로 나간 제조업 일자리만 잡았어도 지난해 실업률이 4%에서 3.7%로 개선되었을 것”이라며 “전기장비, 자동차, 식료품 등의 일자리 유출이 두드러지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한경연은 “각종 기업 관련 규제, 그 중에서도 경직적인 노동시장이 국내 투자와 고용의 발목을 잡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노동시장 경직성은 기업이 경영환경의 변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기 어렵게 만들어 성장을 저해하고 투자와 일자리에 부정적 영향을 끼친다”고 주장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