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안전하면 너희가 마셔라"…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 분노

공유
0

"안전하면 너희가 마셔라"…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 분노

center
지난 17일 오후 1시 인천시 서구 마실 거리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시민환경사회단체 관계자들이 일본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대회를 열고 있다. 사진=인천서구단체총연합회
국민들이 일본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을 두고 분노하고 나섰다.

18일 시민단체에 따르면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방류하기로 한 일본 정부의 결정을 비판하는 시민단체 기자회견이 잇따라 열렸다.

촛불계승연대 천만행동·환경단체 '글로벌 에코넷' 등 8개 시민단체는 17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은 주변국의 안전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무책임한 결정이자 재앙"이라며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한국 정부가 일본의 자국 이기주의에 엄중한 대응을 해야 한다"며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잠정조치를 청구하는 것을 준비하고 주변국과 힘을 합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인천지역 시민•환경•독립유공 단체들도 반인륜적 도발 행위인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을 철회하라고 일본에 촉구했다.
앞서 전남동부권 바다를 낀 여수시와 고흥, 보성군과 인천지역 시민•환경 •독립유공단체 등이 일본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잇따라 내놓는 등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 단체는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해 반인륜적 도발 도발 행위로 규정하고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지난 15일 권오봉 여수시장이 일본 정부를 규탄한데 이어 16에는 고흥군수와 보성군수가 지역 직능단체와 함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하며 이를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은 한국과 러시아, 북한 등 주변 국가 안전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철저한 자국 이기주의 및 환경 침략 테러로 규정했다.

이보영 서구단체총연합회 수석부회장은 “일본 오염수 방류는 비단 한국만의 문제가 아닌 동북아 주변국 국민 모두의 생명을 위협하고 그 조류를 타고 전 세계적으로 해안 생태계까지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초래하게 될 것이다”라고 우려했다.

김선홍 인천 행•의정 감시네트워크 상임대표는 “아소 부총리가 ‘후쿠시마 제1 원전의 오염수를 마셔도 문제가 없다’는 망언으로 한국과 중국의 반발을 산 이후에도 같은 주장을 되풀이하고 있다”고 힐난했다.

권오봉 여수시장도 지난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일본 정부가 국제사회의 강한 우려와 반대에도 방사성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하기로 결정한 것은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규탄하고 "방사능 오염수가 바다로 흘러나오면 해양 생태계 파괴와 전 지구적인 오염은 물론 해양 수산도시인 여수 수산업에 막대한 피해가 예상된다"면서 강력 반발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