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세계면세점 강남점 3년만에 철수...코로나 영향

공유
0

신세계면세점 강남점 3년만에 철수...코로나 영향

center
신세계면세점이 오는 7월 강남점 사업을 접는다. 사진=뉴시스
신세계면세점이 오는 7월 강남점 사업을 접는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신세계면세점은 오는 7월부터 서울 서초구 센트럴시티에서 운영중인 강남점 영업을 종료한다. 2018년 7월 강남점 영업을 시작한지 3년만이다.

이로써 신세계면세점이 운영하는 매장은 명동·부산·인천공항점 등 3개로 줄어들게 됐다.

신세계면세점 강남점은 지난 2018년 센트럴시티 내에 총 5개 층 1만3570㎡(약 3906평) 크기로 문을 열었다.

신세계 면세점의 지난해 매출은 1조 9030억원으로 2019년 보다 42.4% 감소했다. 영업손실은 426억원으로 적자전환했다. 코로나 사태로 방문객이 줄어들면서 강남점이 연간 150억원씩 나가는 임대료를 부담하기 어려웠을 것으로 풀이된다.

신세계면세점 측은 “코로나 확산세가 지속되면서 점포운영을 이어갈 수 없다고 판단해 영업을 중단하기로 했다”며 “강남점 영업 중단은 회사 생존을 위한 사업 재편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