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차그룹, '18분 만에 80%' 전기차 충전 인프라 주도권 쥔다

공유
0

현대차그룹, '18분 만에 80%' 전기차 충전 인프라 주도권 쥔다

고속도로 휴게소 12곳에 'E-핏' 72기 구축
아이오닉 5·EV6 10→80% 18분이면 'OK'
도심 거점으로 확대…타사 차량에도 개방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왼쪽부터)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황성규 국토교통부 2차관, 홍정기 환경부 차관,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김일환 한국도로공사 부사장이 14일 서해안고속도로 화성휴게소(목포방향)에 설치된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 'E-핏(E-pit)'에서 현대차 '아이오닉 5'를 충전하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전기차 대중화를 위한 핵심 열쇠인 초고속 충전 인프라 확충에 팔을 걷었다. 국내 전기차 생태계 주도권을 쥐겠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현대차그룹은 14일 서해안고속도로 화성휴게소(목포 방향)에서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 'E-핏(E-pit)' 개소식을 개최하고 15일부터 전국 주요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E-핏 충전소는 장거리를 운행하는 전기차 운전자들의 충전 편의성을 높이고 국내 전기차 보급을 활성화하기 위해 현대차그룹이 구축하는 전기차 초고속 충전 시설이다.

출력량 기준 국내 최고 수준인 350kW(킬로와트)급 충전 설비를 갖췄다. 차량이 받아들일 수 있는 전력량에 맞춰 충전 속도를 자동으로 조절해 일반 전기차도 사용 가능하다.

이날 개소식에서는 황성규 국토교통부 제2차관,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홍정기 환경부 차관, 공영운 현대차 사장, 김일환 한국도로공사 부사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초고속 충전 시연이 진행됐다.

현대차와 기아가 각각 출시한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와 'EV6'를 연결하자 배터리 잔량 10%에서 80%까지 단 18분 만에 충전됐다. 대기 중인 차량이 없다고 가정하면 화장실에 다녀온 뒤 커피 한 잔 마시는 동안 충전이 끝나는 셈이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자동차그룹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 'E-핏'이 설치된 고속도로 휴게소. 사진=국토교통부


E-핏은 전기차에 저장된 인증 정보를 통해 충전 케이블을 연결하기만 하면 충전과 결제가 한 번에 이뤄지는 '플러그 앤 차지(Plug & Charge)'를 지원한다.

또한 플라스틱 카드 없이도 전용 애플리케이션으로 이용료 결제가 가능하다. 충전소가 모두 사용 중일 때 온라인으로 대기 번호를 발급해 빈 자리가 나기까지 낭비하는 시간을 최소화한 점도 특징이다.

현대차그룹은 타 제조사 차량도 충전이 가능하도록 E-핏 충전소를 개방한다. 국내 충전 표준인 '콤보1'을 기본 규격으로 채택한 전기차라면 제조사에 상관없이 충전을 지원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초고속 충전소를 포함한 고도화된 충전 플랫폼 구축을 통해 편안한 충전 환경 조성은 물론 새로운 고객 경험을 창출함으로써 새로운 비즈니스 가능성을 모색하고 미래 친환경차 시장을 이끌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E-핏 충전소는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12곳에 각 6기씩 총 72가 설치됐으며 쉬는 날 없이 24시간 운영될 예정이다. 운영 초기인 15일부터 28일까지는 할인된 가격으로 시범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올해 도심 주요 거점에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 8곳(총 48기)을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고속도로 노선별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 'E-핏' 설치 휴게소. 자료=국토교통부



성상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