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하대, 기술지도와 공학해석 등 ‘인하가족회사’ 전폭 지원

공유
0

인하대, 기술지도와 공학해석 등 ‘인하가족회사’ 전폭 지원

center
인하대학교(총장 조명우) 산학협력단은 기술지도, 사업계획서 작성, 공학해석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상시 운영하며 ‘인하가족회사’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산학협력단은 인하가족회사 제도를 통해 기업과 유기적인 협력관계를 조성하고 있다. 사업자등록이 돼 있고 인하대와 산학협력을 희망하는 기업은 산학협력단에 인하가족회사으로 가입하면 된다.

산학협력단이 운영하는 지원사업은 ▲기술지도(Solution Finder) ▲사업계획서 작성지원 ▲공학해석지원 ▲기업비즈니스 엑셀레이팅 ▲기업연계 학생팀프로젝트 ▲공동기기분석 ▲R&D 인턴십 ▲재직자 교육 등으로 다양하다.

기술지도는 맞춤형 기업지원전문가를 매칭해 가족회사가 직면하는 기술, 경영, 디자인 분야 애로사항을 1:1 자문과 지도를 통해 해결하는 사업이다. 인하대 학내 기업지원 전문가가 1일 1회 최소 4시간 이상 기업 현장에 방문해 현장을 분석한 후 지도보고서를 제공한다.

사업계획서 작성 지원사업은 인하 가족회사의 R&D 역량을 강화하고 국가과제 수주를 지원한다. 협력단이 신청기업에 사업계획서 전담 지도위원을 매칭하면 인하대 교원, 산학협력 전문위원, 박사후연구원과 박사과정 대학원생 등 연구인력이 R&D 사업계획서 작성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공학해석 지원사업은 지난 2015년 인하대와 인천 소공인특화지원센터가 공동 주관했던 프로그램을 확대한 것으로, 인하 가족회사를 대상으로 공학해석 솔루션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기계공학과와 전자공학과를 주축으로 구조해석, 유동해석, 소음해석, 방열설계, 열해석, 진동해석, 금형해석, 공정설계, 공정설계, 회로해석, 신뢰성해석, S/W해석을 지원한다.

또한, 산학협력단은 산학관연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관리하기 위해 7개 소규모 기술개발 연구회를 운영하고 있다. ▲바이오·뷰티·헬스 R&D 융합 기술개발연구회 ▲친환경 신소재 부품기계 R&D 연구회 ▲항공 및 자율주행 자동차 R&D 기술개발 연구회 ▲항공자동차 R&D 융합 기술개발 연구회 ▲제조공정 기술 응용을 위한 ICT 기반 구축 기술개발 연구회를 운영해왔으며, 올해 ▲C.A.E 해석 연구회와 ▲스마트 라이프 연구회를 신설했다. 각 연구회는 매년 1~4회 기술개발 세미나를 열어 R&D 국책과제를 발굴하고 기업연계 프로젝트를 운영한다.

조명우 총장은 “인하대는 인하가족회사 제도를 통해 우수인력과 기술을 교류함으로써 공동 R&D과제를 발굴하고 공동연구개발 컨소시엄 구성하는 등 탄탄한 산학관연 협력체계 구축해왔다”며 “인하대와 인하가족회사는 4차산업혁명 시대의 파고를 유유히 타고넘으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산업을 선도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