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엔지니어링, ‘수주텃밭’ 사우디서 7천억원대 플랜트 수주

공유
1

삼성엔지니어링, ‘수주텃밭’ 사우디서 7천억원대 플랜트 수주

연간 84만t 규모 프로필렌 생산 플랜트‧부대시설 건설…2024년 완공

center
삼성엔지니어링이 지난 2008년 완공한 사우디 APC PDH PP 플랜트 전경. 사진=삼성엔지니어링
삼성엔지니어링이 해외수주 텃밭인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약 7400억 원 규모 대형 플랜트를 수주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13일 AGIC(Advanced Global Investment Company)와 약 6억5000만 달러(한화 약 7350억 원) 규모의 '사우디 AGIC PDH(프로판 탈수소) & UTOS(유틸리티 기반시설) 프로젝트'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서울과 사우디 주베일에서 온라인 화상시스템을 통한 비대면 서면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계약식에는 삼성엔지니어링 최성안 사장, APC 칼리파 압둘라티프(Khalifa Abdullatif) 회장 등 양사의 최고 경영진이 참석했다. 발주처 AGIC는 사우디 석유화학회사인 APC(Advanced Petrochemical Company) 의 자회사다.

이번 프로젝트는 사우디 북동쪽 해안에 위치한 주베일 2 공단 내에 연간 84만t 규모의 프로필렌을 생산하는 PDH 플랜트와 UTOS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오는 2024년 완공예정이다.
PDH 플랜트는 프로판에서 수소를 제거해 프로필렌을 생산하는 시설이며, UTOS는 플랜트에 필수적인 물과 공기, 스팀을 생산하는 유틸리티 생산 설비, 부대시설, 수처리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수주배경으로 자사의 풍부한 지역·상품 경험과 기술력에 대한 발주처 신뢰를 꼽았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조기 설계인력배치를 통한 기본설계(FEED) 검증, 플랜트 배치 최적화 등 프로젝트 효율성·생산성 향상을 위해 노력한 것이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수주로 삼성엔지니어링은 사우디 APC와의 인연을 이어가게 됐다. 삼성엔지니어링은 2008년 APC가 발주한 PDH, PP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 있으며, 향후 발주가 예상되는 APC의 프로젝트 수주경쟁에서도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2003년 사우디아라비아 첫 진출 이후 30여건의 프로젝트를 수행하면서 풍부한 지역 경험을 축적해왔으며, PDH 플랜트 수행 경험도 다수 보유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주력 시장 사우디에서 경험이 많은 상품을 수주한 만큼 확실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수행이 예상된다”면서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연계 수주를 이끌어 내고, 나아가 중동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center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오른쪽)이 온라인 화상시스템을 통해 계약식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삼성엔지니어링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