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시교육청·도로교통공단, '어린이 교통안전수칙' 공동 배포

공유
0

서울시교육청·도로교통공단, '어린이 교통안전수칙' 공동 배포

center
서울시교육청은 어린이보호구역의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도로교통공단과 함께 '스쿨존 어린이 교통안전수칙' 자료를 공동 제작·배포한다. 사진=서울시교육청
서울시교육청은 어린이보호구역의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도로교통공단과 함께 '스쿨존 어린이 교통안전수칙' 자료를 공동 제작·배포한다고 14일 밝혔다.

'어린이 교통안전수칙' 교육 자료는 어린이들이 쉽고 재미있게 교통안전수칙을 익힐 수 있도록 카드뉴스 형태로 제작됐다.

서울시 전체 605개 초등학교에서 스마트 가정통신문 앱(e알리미 등)을 통해 배포되고, 서울시교육청의 카카오스토리, 카카오 채널, 블로그 등 소셜네트워크(SNS)를 통해 제공된다.
교육 자료의 주요 내용은 도로교통공단의 대표 캐릭터 ‘호둥이’가 친구들에게 교통안전수칙을 알려주는 형식으로 ▲‘어린이 교통사고분석시스템(어린이 TAAS)’소개 ▲골목길 통행 및 횡단보도를 건널 때 주의사항 ▲비·눈이 올 때 주의사항 ▲자전거로 등하교 시 지켜야 할 수칙 등을 안내한다.

이주민 도로교통공단 이사장은 "민식이법 시행 후 1년이 지났음에도 안타까운 어린이 교통사고가 계속 일어나고 있다"라며 "어린이 보호구역 내 어린이 교통사고 사상자가 0명이 될 수 있도록 운전자와 보호자, 어린이 모두가 교통안전수칙을 지켜주시기를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시교육청은 앞으로도 도로교통공단 등 관계기관과 지속해서 협력하고 스쿨존 내 ‘교통사고 제로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앞으로도 두 기관은 이번 캠페인을 시작으로 유치원·초등학교의 교통안전교육을 위해 지속해서 협조해 나갈 방침이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