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 신규 확진자 614명, 주말 검사감소에도 사흘연속 600명대

공유
0

코로나 신규 확진자 614명, 주말 검사감소에도 사흘연속 600명대

center
의료진이 코로나19 선별검사소에서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사흘연속 600명대를 기록, 비상이 걸렸다.

11일 신규 확진자 수는 614명으로, 주말 검사 건수가 평일 대비 대폭 감소했음에도 600명대 확진자를 기록, 코로나 확산세가 심각하다는 걸 방증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인구 이동량이 증가하는 데다 지역사회 내 잠복감염도 상당해 당분간 확진자 규모가 더 커질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정부는 감염확산이 심각해지자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와 전국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를 내달 2일까지 3주 연장하고, 수도권과 부산 등 2단계 지역의 유흥시설에 대한 영업금지 조치를 내렸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1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614명 늘어 누적 10만9559명이라고 밝혔다. 전날(677명)보다는 63명이 줄었다.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본격화한 '3차 대유행'이 채 끝나지도 않은 가운데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이미 '4차 유행'이 시작된 상황이다.

이달 5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73명→477명→668명→700명→671명→677명→614명이다. 이 기간 400명대가 2번, 600명대가 4번, 700명대가 1번이다.

최근 1주일간 하루 평균 611명꼴로 확진자가 발생했다.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591명으로,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기준을 웃돌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594명, 해외유입이 20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211명, 경기 182명, 인천 16명 등 수도권이 409명으로 전체 지역발생의 68.9%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은 부산 44명, 전북 40명, 충남 22명, 경남 15명, 경북 12명, 울산·충북 각 10명, 대전·제주 각 7명, 대구·전남 6명, 강원 5명, 세종 1명으로 총 185명(31.1%)이다.


노정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