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경연, 대기업 기업 58% 올해 투자계획 없거나 축소

공유
0

한경연, 대기업 기업 58% 올해 투자계획 없거나 축소

center
자료=한국경제연구원

한국경제연구원이 11일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조사에 응한 100개사 중 58%가 올해 투자계획이 없거나 축소할 것이라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 계획이 정해지지 않았다는 기업은 28%, 투자 계획이 없다고 밝힌 기업이 20%, 작년보다 투자를 줄일 것이라는 기업은 10%였다.

작년보다 투자를 늘릴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은 21%에 그쳤고, 작년 수준의 투자를 하겠다고 답한 기업도 21%였다.

올해 투자 계획이 아직 없거나 유지·축소하겠다고 밝힌 기업의 49.3%는 코로나19 재확산 등 경제 불확실성을 이유로 지적했다.

작년보다 투자를 늘릴 것이라는 기업은 그 이유로 47.6%가 신규 사업 진출이라고 했다.
노후화된 설비를 개선하기 위해서라는 응답은 19%였다.

한편, 한경연이 매출액 500대 기업의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투자를 늘린 기업은 45.2%, 226개였고 투자를 줄인 기업은 54.8%, 274개로 나타났다.

지난해 투자 규모는 82조4000억 원으로 전년보다 7.3% 증가했지만 삼성전자를 제외한 499개사의 투자는 오히려 6.2%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한경연은 또 국내 투자 환경에 대한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100점 만점에 45.5점에 그쳐 기업들이 대체로 국내 투자 환경을 부정적으로 평가했다고 말했다.

50점 미만의 점수를 주며 투자 환경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기업이 28%로, 50점 넘는 점수를 준 기업 11%보다 훨씬 많았다.

또 해외 공장을 운영하는 기업의 75.4%는 올해 해외투자 규모를 작년 수준으로 유지하거나 확대할 것이라고 했다.

국내 투자 규모를 작년 수준으로 유지하거나 확대할 것이라는 응답 42%보다 많았다.

해외 투자 이유는 현지시장 공략이 67.1%를 차지했지만 저렴한 인건비 17.7%, 낮은 규제 부담 6.3% 등의 응답도 적지 않았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