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물류업 첨단화·안전 책임지는 ‘스마트 해운물류' 급물살

공유
0

물류업 첨단화·안전 책임지는 ‘스마트 해운물류' 급물살

해수부, 2025년까지 스마트 해운물류 활성화 기반 마련

center
해양수산부의 스마트 해운물류 확산전략 이미지. 사진=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해수부)가 ‘스마트 해운물류 확산전략’을 통해 물류 업무 첨단화와 안전 확보 등 두 마리 토끼를 잡는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해수부는 최근 스마트 해운물류 확산전략을 심의한 후 의결 했다. 스마트 해운물류는 해운업과 물류분야에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등 최첨단 디지털 기술을 가미한 것을 뜻한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언택트(Untact:비대면) 서비스와 물동량이 크게 늘어 해운물류 환경이 크게 바뀐데 따른 조치다.

해수부가 제시한 대응 방안은 스마트 물류기술 개발, 디지털 기반 해운물류 안전 확보, 해운물류 데이터 경제 활성화, 전문인력 양성 등 크게 4가지다.

이를 통해 해수부는 선박접안시간 5% 단축, 항만작업자 사고 30% 감소, 새로운 디지털서비스 사업 10개 창출, 전문인력 2000명 육성 등을 달성할 계획이다.

◇ 스마트 물류·디지털 물류·데이터 물류 시대 온다

해수부는 스마트 물류 개발을 위해 항만 자동화·지능화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이에 따라 광양항 컨테이너 부두에 자동화 시험장을 만들고 이를 토대로 부산항, 진해신항 등 신규항만에 자동화시스템을 도입한다.
해수부는 또 이천항과 부산항 항만배후단지에 자동화·지능화된 공동물류센터를 차례대로 건립할 방침이다.

center
디지털 물류 기반 통합안전관리 플랫폼 개념도. 사진=해양수산부

이후 디지털 물류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항만에서 취합한 안전관련 빅테이터를 분석한다.

해수부 관계자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잠재적인 사고 요인을 사전에 감지해 없애고 선박 충돌위험이 생기면 즉시 대응할 수 있는 플랫폼을 개발해 올해안에 부산항에서 시범 운영할 계획"이라며 "디지털 기반 해운물류로 항만 내 작업자 안전을 강화하는 데 중점을 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통해 수출입물류를 지원하는 신규 플랫폼서비스를 제공해 데이터 물류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데이터 물류는 데이터를 활용해 산업의 촉매 역할을 수행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한다는 뜻이다.

해수부는 데이터 물류 활용을 늘리기 위해 현재 추진 중인 해양 수산 빅데이터 거래소 구축사업을 내년까지 마무리하고 데이터가 안전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개인정보 노출 방지를 위한 가명정보 활용, 이종 데이터 간 결합 등 다양한 지침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 스마트 해운물류 전략을 보조할 전문인력 양성 시급

스마트 해운물류분야가 제대로 정착하려면 새로운 전문인력들이 받쳐줘야 한다.

이에 따라 해수부는 2025년까지 정보통신(IT)기술 분야에 전문성을 보유한 전문인력을 키워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대학생을 대상으로 실무 중심의 전문 교육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스마트 해운물류분야에 특화된 민간자격증 제도를 시범 운영한다.

또한 기존 항만 근로자를 대상으로 스마트항만 전용 장비 운용능력 향상을 위한 전문교육을 실시할 방침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오는 2025년까지 스마트 해운물류 활성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스마트 물류, 디지털 물류, 데이터 물류에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등 다방면에 주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