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EIG글로벌, 사우디 아람코 송유관 사업지분 49% 매입

공유
0

美 EIG글로벌, 사우디 아람코 송유관 사업지분 49% 매입

매각금액 124억 달러…새로운 합작회사 설립

center
사우디아라비아 라스타누라에 있는 아람코의 석유 저장시설. 사진=로이터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가 송유관 사업 지분의 49%를 에너지분야 투자회사 EIG글로벌 에너지파트너스가 이끄는 컨소시엄에 매각한다.

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에 따르면 EIG글로벌 에너지파트너스가 선두에 선 국제 컨소시엄은 최근 아람코의 송유관 사업 지분 49%를 매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매각 규모는 124억 달러(약 13조9000억 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체결된 계약에 따라 새로운 합작 회사가 설립된다. 합작회사는 아람코가 지분 51%를 소유하며 EIG가 이끄는 컨소시엄이 나머지 49%를 보유한다.

이번 계약은 사우디 국영 석유회사인 아람코가 지난 2019년 기업공개(IPO)를 한 뒤 이뤄진 최초의 대규모 계약이다. 이번 매각 건은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더 많이 개방하고, 조달한 자금을 경제 부문 다각화에 사용하겠다는 사우디아라비아 정부 계획의 일부로 알려졌다.

한편 EIG 글로벌 에너지 파트너스는 미국 워싱턴DC에 기반한 기업으로 전 세계에서 에너지 및 에너지 기반시설 사업에 340억 달러(약 38조1000억 원) 이상 투자해왔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