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노태우 장녀 노소영 “父 어제 또 한고비 넘겨…호흡장치 문제”

공유
0

노태우 장녀 노소영 “父 어제 또 한고비 넘겨…호흡장치 문제”

center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녀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사진=뉴시스
노태우 전 대통령(89)이 지난 9일 호흡곤란으로 119가 긴급 출동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장녀 노소영(60) 씨가 “호흡 보조장치에 문제가 생긴 것”이라고 밝혔다.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녀 노소영(60) 아트센터 나비 관장은 10일 페이스북에 ‘아버지의 인내심’이란 제목의 글을 올려 10여 년간 투병 중인 노 전 대통령 근황을 전했다.

노 관장은 “한 마디 말도 못하고 몸도 움직이지 못한 채 침대에 누워 어떻게 십여년을 지낼 수 있을까? 나는 단 한 달도 그렇게 살 수 없을 것 같다”면서 “소뇌 위축증이란 희귀병인데 대뇌는 지장이 없어서 의식과 사고는 있다 (이것이 더 큰 고통이다)”라고 노 전 대통령 병세를 설명했다.

이어 “때로는 눈짓으로 의사 표현을 하시기도 하는데, 정말 하고픈 말이 있을 때 소통이 잘 되지 않으면 온 얼굴이 무너지며 울상이 되신다. 아버지가 우는 모습이다. 소리가 나지 않는다”고 했다.
노 관장은 “어머니가 곁을 죽 지키셨다. 어머니의 영혼과 몸이 그야말로 나달나달해지도록 아버지를 섬기셨다”며 “한 분은 침대에 누워 말 없이, 다른 한 분은 겨우 발걸음을 옮기면서도 매일 아침 견우와 직녀가 상봉하듯 서로를 어루만지며 위로 하신다”고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옥숙 여사(86)의 헌신적 간호도 전했다.

노 관장은 전날 상황에 대해 “호흡 보조 장치에 문제가 생겼던 것이다”며 “지상에서 아버지(그리고 어머니)께 허락된 시간이 앞으로 얼마나 남았는지 알 수 없지만, 아버지는 나에게 확실한 교훈을 주셨다. 인내심이다. 초인적인 인내심으로 버티고 계신 아버지를 뵈면, 이 세상 어떤 문제도 못 참을 게 없었다”고 심경을 밝혔다.

그는 “참.용.기.(참고 용서하고 기다리라)가 아버지의 좌우명이다. 정말 어려운 길임에 틀림없다”라고 인내를 재차 강조하며 글을 맺었다.

서울 서대문소방서는 지난 9일 오후 6시38분께 노 전 대통령이 호흡 곤란을 겪고 있다는 경호팀의 신고를 받고 연희동 자택으로 구급대를 보냈다. 신고 직후 노 전 대통령의 상태가 호전됨에 따라 현장에 출동한 구급대원들이 별도의 응급조치나 병원 이송조치를 하지 않고 되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1932년생인 노 전 대통령은 천식 등 지병으로 꾸준히 병원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