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얀센 백신 미국 일부에서 접종 중단…유럽은 혈전 연관성 검토 시작

공유
1

얀센 백신 미국 일부에서 접종 중단…유럽은 혈전 연관성 검토 시작

center
미국 제약회사 존슨앤드존슨(Johnson&Johnson)이 개발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사진=존슨앤드존슨
미국 일부 주들이 제약사 존슨앤드존슨(J&J)의 제약 부문 계열사인 얀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일시 중단했다.

유럽의약품청(EMA)은 얀센을 접종한 이들에게 나타난 일부 혈전색전증 보고를 평가하기 위한 검토를 시작했다.

9일(현지시간) CNN방송 등 미 언론에 따르면 조지아주·콜로라도·노스캐롤라이나주 등 최소 3개주에서 부작용을 이유로 J&J 백신 접종을 중단했다.

조지아주 보건국은 이날 앞서 지난 7일 J&J의 백신을 접종한 이들 중 8명에게서 부작용 증상이 관찰됐다. 1명은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7명은 현장에서 상황을 살펴보다가 귀가했다.
백신 접종 이후 부작용은 극히 일부 접종자에게 나타나지만, J&J의 백신 접종 이후엔 유독 발생 건수가 많았다고 보건국은 설명했다.

그러나 조지아주 보건국은 “발생 건수가 많아 살펴보고 있지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J&J 백신 접종을 중단한 이들 3개주 외에 아이오와주에서도 백신 J&J 접종 이후 이상 현상이 보고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EMA는 J&J 백신 접종 이후 낮은 혈소판과 특히 혈전의 심각한 사례가 4건 보고됐다고 밝혔다.

EMA는 J&J 백신은 긴급 사용승인으로 미국에서만 사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