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울산 식품위생업소, 코로나에도 대체로 선방

공유
0

울산 식품위생업소, 코로나에도 대체로 선방

center
울산거리 사진=뉴시스
울산지역의 식품위생업소들이 지난 한 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대체로 선방한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시는 2000년 한 해 동안 위생업소 신규·폐업 영업 실태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2015년~2019년) 평균보다 개업은 2%(2449곳) 감소했고, 폐업은 2%(1757곳)증가해 경기지수 감소폭이 4%에 그쳤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코로나19 감염병에 대응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과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등 5개의 식품위생업소의 경영전반에 미치는 인과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실시됐다.

업종별로 분석해 보면 유흥업소가 개업 59% 감소, 폐업 46% 증가로 경기지수가 105% 감소해 가장 많은 영향을 받았다.
그 다음으로 제과점과 위탁급식이 36%, 집단급식소가 33%, 단란주점이 23%, 일반음식점이 4% 각각 감소했으며, 휴게음식점은 6% 증가한 경기지수 결과를 보였다.

특히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유흥주점은 46% 폐업을, 휴게음식점은 5% 개업으로 대조되는 양상을 나타냈다.

지역별로는 5개 구·군 중 가장 업소수가 많은 남구와 조선업 경기부진으로 힘든 동구가 폐업이 증가했다.

다만 북구는 송정지구 입주 등으로 개업이 늘어나 경기지수가 다소 나아졌다.

시 관계자는 “위생업소의 실태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창업 준비 업소를 대상으로 영업 컨설팅을 적극 실시하겠다"며 "관련 자료를 주요 시책 수립에도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