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우리금융 민영화 한 발 가까워져...정부, 지분 2% 매각 추진

공유
0

우리금융 민영화 한 발 가까워져...정부, 지분 2% 매각 추진

center
정부가 우리금융그룹의 지분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사진=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의 완전 민영화가 한 발 더 가까워졌다.

8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우리금융지주의 지분을 보유한 예금보험공사를 통해 우리금융 지분 매각을 추진한다. 예금보험공사는 지난해 12월말 기준 우리금융 지분 17.25%를 보유한 최대 주주다.

정부의 우리금융 지분 매각은 2022년까지 우리금융의 지분을 모두 매각하는 로드맵에 따라 이뤄졌다.
이번 지분 매각은 9일 증시 개장 전까지 우리금융지주 보통주 약 1444만주(지분율 2%)를 블록딜 형태로 이뤄질 예정이다. 주관사는 국내 증권사로 미래에셋증권과 삼성증권, 외국계로 JP모건이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수요 조사 결과 이번 블록딜의 매각가격은 8일 종가 1만600원에서 0~2.5%의 할인율이 적용돼 주당 1만335원에서 1만600원 사이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전체 거래 규모는 약 1530억원이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정부의 우리금융 지분 매각은 이미 계획에 있었던 일”이라며 “지난해는 주가가 저평가돼 매각이 이뤄지지 못했지만 현재는 주가가 1만 원을 넘어서 매각을 재개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정부의 우리금융 지분 매각은 이미 계획된 정책으로 주가에는 큰 영향이 미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