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제주 종합병원 근무자 코로나 확진 코호트 격리조치... 역학조사 중

공유
0

제주 종합병원 근무자 코로나 확진 코호트 격리조치... 역학조사 중


center

제주시내 한 종합병원에서 근무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해당 병원 1개 병동에 대한 코호트 격리 조치가 내려졌다.

8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께 도 보건환경연구원이 645번째 확진자 발생을 통보하자 도 방역당국이 역학조사에 착수했다.

645번 확진자는 도민으로 현재 감염경로에 대해 조사가 진행 중이다.
이 확진자는 지난 6일부터 몸살과 오한 등의 증상이 나타나 지난 7일 오후 제주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진단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도 방역당국은 확진자의 진술을 확보하고, 신용카드 사용 내역과 출입자 명부 확인, 현장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동선을 확인하고 있다.

645번 확진자는 현재 제주대학교병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특히 이 확진자가 확진 판정을 받기 전까지 제주시 연동 소재 한 종합병원을 오가며 근무한 것으로 파악되면서 도 방역당국은 접촉이 이뤄진 것으로 확인된 1개 병동을 코호트 격리했다.

도는 해당 병원과 긴급 협의를 진행해 병우너 의료진과 방문자 등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8일 오후 5시 기준 도내 격리 중인 확진자는 25명, 격리 해제자는 620명이다. 가용병상 수는 총 414병상이며, 자가격리자 수는 총 348명(접촉 112명, 해외입국 236명)이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