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백악관 “항공업계와 백신여권 도입 방안 협의 중”

공유
1

美 백악관 “항공업계와 백신여권 도입 방안 협의 중”

center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사진=로이터

미국 전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예방 접종이 진행 중인 가운데 조 바이든 행정부가 백신여권을 도입하는 방안을 미국 항공업계를 비롯한 여행업계와 본격적으로 협의 중이라고 로이터통신이 8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는 업계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바이든 행정부가 코로나 백신 접종 이력을 비롯한 코로나 방역 자료의 공유를 통해 해외여행 규제를 완화하기 위한 백신 여권에 관한 기술적인 지침을 마련해 관련업계에 제공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로이터는 “바이든 정부는 스마트폰 앱을 비롯해 온라인으로 방역 이력을 확인할 수 있는 디지털 증명서 형태의 백신여권을 기업체나 일반 여행객들에게 의무화할 계획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면서 “따라서 미국 정부가 다른 나라들에서도 도입 논의가 활발한 디지털 백신여권 대신에 어떤 방식을 제시할 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로이터는 그 방식이 어떤 방식으로 정해지느냐에 따라서, 미국 정부가 디지털 백신여권의 사용을 의무화하지 않더라도 미국에서 백신을 접종한 사람들의 방역 이력을 외국에서 얼마나 신뢰할 수 있는지가 앞으로 논란이 될 수도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 6일 브리핑에서 “프라이버시 침해 우려, 보안 문제, 차별 문제 등 미국 국민이 궁금해하는 문제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금명간 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혜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oc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