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다이먼 JP모건 회장 "핀테크, 은행에 위협적 경쟁자"

공유
0

다이먼 JP모건 회장 "핀테크, 은행에 위협적 경쟁자"

center
제이미 다이먼(Jamie Dimon) JP모건 체이스 최고경영자(CEO). 사진=Moneycontrol
스트라이프, 로빈후드, 페이팔과 같은 핀테크(FinTech) 기업들은 최근 몇 년간 많은 성장과 성공을 거두면서 전통적인 은행들에게 도전장을 내밀고 있다.

7일(현지시간) 미국 경제전문방송 CNBC에 따르면 제이미 다이먼(Jamie Dimon) JP모건 체이스 최고경영자(CEO)는 연례서한에서 핀테크를 기존 은행에 대한 '엄청난 경쟁 위협' 중 하나로 꼽았다.

다이먼은 "은행들은 핀테크와 빅테크(Big Tech) 기업들과의 광범위한 경쟁에 직면해 있다"며 "특히 핀테크 기업들이 디지털·물리적 은행 상품과 서비스를 모두 구축하는 데 큰 진전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들은 대출에서 결제 시스템, 투자까지 사용하기 쉽고 빠른 스마트한 제품을 개발하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이것이 부분적으로 은행들이 금융 시스템에서 점점 더 역할이 작아지고 있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전통적인 은행들은 브랜드, 규모의 경제, 수익성과 고객과의 깊은 친밀감 같은 강점을 가지고 있다면서, 핀테크 기업들의 단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확장된 규제와 함께 변하지 않는 '구형 시스템(legacy systems)'과 같은 것들이 은행 내 혁신을 방해할 수 있지만 소비자들에게 은행을 더 안전한 곳이라는 점을 내세울 수 있다고 주장했다.
다이몬은 연례서한에서 "핀테크가 소셜 미디어를 통합하고, 데이터를 스마트하게 사용하며, 다른 플랫폼과 빠르게 통합할 수 있는 능력은 이들 기업이 상당한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결제와 특정 형태의 예금 등 모든 은행 상품이 은행 시스템에서 빠져나가고 있다고 우려했다.

2020년 글로벌 컨설팅 업체 맥킨지 앤 컴퍼니 조사에 따르면 팬데믹(세계적유행병) 기간 동안 미국인들은 핀테크 사용을 더 적극적으로 하고 있다.

CNBC는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면서 핀테크 성장도 힘을 얻었다고 분석했다.

만약 이더리움이 주류가 된다면 분산 금융이 가능한 디파이(Depolated Finance, DeFi)가 시장에 등장하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디파이는 블록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한 '탈중앙화 금융시스템'으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와 분산된 네트워크를 통해 정부 같은 중앙기관의 통제를 벗어난 금융 생태계이다.

예를 들어 디파이 대출을 통해 사용자는 암호화폐를 대출하거나 빌릴 수 있으며, 이자를 받을 수도 있다. 물론 디파이의 규제와 안정성 같은 많은 위험도 존재한다.

다이먼은 "중대한 문제가 대두되고 있으며, 상당히 신속하게 처리해야 한다"며 "암호 화폐의 법적 및 규제 그리고 은행과 달리 엄격한 규제를 받지 않는 비(非)은행 금융기관인 섀도 뱅킹(shadow banking)의 성장"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점을 염두에 두고 은행과 핀테크, 비은행(은행 인허가 없는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공평한 경쟁을 펼칠 수 있는 '레벨 플레이 필드(level playing field)' 조성을 목표로 하는 정부 규제를 요구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