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산학연, 통상 대응 방안 모색 '라운드테이블'

공유
0

산학연, 통상 대응 방안 모색 '라운드테이블'

center

산업통상자원부는 8일 글로벌 통상 환경 변화 점검과 새로운 통상 이슈에 대한 대응 전략 모색을 위한 '신통상 라운드테이블' 킥오프 회의를 개최했다.

라운드테이블은 통상 규범화 논의가 초기 단계인 미래 통상 이슈에 대한 대응 방안을 산학연과 함께 검토하기 위한 것으로 올해 5~6회에 걸쳐 개최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미국, 중국, 유럽연합(EU)의 신통상 이슈 동향과 대응전략을 주제로 발제 및 토론을 가졌다. 제현정 무역협회 통상지원센터 실장은 지난 3월 1일 발표된 바이든 행정부 통상 어젠다, 미국의 자국 산업 보호 기조, 기후변화 대응 환경보호 조치 등 미국의 신통상 이슈 동향을 소개했다.

박한진 코트라 아카데미 원장은 중국 양회와 제14차 5개년 계획(14·5 규획)을 중심으로 올해 중국경제 동향과 기술·식량 안보, 탄소중립, 쌍순환 등 신통상 이슈 관련 정책을 발표했다.

조동회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유럽팀장은 EU의 탄소국경조정제도, 디지털 전환, WTO 개혁에 대한 입장 등 최근 EU 동향과 신통상 이슈에 대한 EU의 동향 및 대응 전략을 공유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