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혈전 논란’ AZ 백신 60세 미만‧보육교사 접종 보류

공유
0

‘혈전 논란’ AZ 백신 60세 미만‧보육교사 접종 보류

center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감염증 백신. 사진=아스트라제네카
아스트라제네카(AZ)의 코로나19 백신을 둘러싼 ‘혈전’ 생성 논란이 지속되자 정부가 현재 진행 중인 만 60세 미만에 대한 접종을 한시적으로 보류하기로 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7일 오후 “내일(8일)부터 시행될 특수교육·보육, 보건교사 및 어린이집 간호인력 등에 대한 코로나19 예방접종 시작 시기를 잠정 연기한다”라고 밝혔다.

추진단은 유럽의약품청(EMA)이 6∼9일(현지시간) 열리는 총회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뒤 보고된 매우 드문 혈전 사례에 대한 검토를 진행함에 따라 그 결과를 확인한 후 접종을 다시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혈전은 혈관에서 피가 굳어진 덩어리를 뜻하고, 혈전증은 혈전에 의해 발생하는 질환을 의미한다.

국내에서 백신 접종 후 혈전이 보고된 사례는 총 3건이다. 첫 사례는 60대 사망자로 부검소견에서 침구정맥혈전증과 폐혈전색전증이 확인됐고, 두 번째 사례는 중증환자로 신고됐던 20대 남성으로 뇌정맥동 혈전증 진단을 받았고, 호전돼 퇴원했다.

이번 자문회의 의견에 따라 추진단은 유럽의약품청의 조사 결과를 보고 국내 접종 여부를 다시 평가할 예정이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