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1년 새 1억4000만원 껑충”…서울 소형 아파트값 ‘고공행진’

공유
0

“1년 새 1억4000만원 껑충”…서울 소형 아파트값 ‘고공행진’

60㎡ 이하 평균 매매가 7억7000만원…‘노도강’ 등 외곽지역 급등

center
서울 노원구 상계주공6단지 아파트 전경. 사진=김하수 기자
서울 소형 아파트값이 1년 새 1억4000만 원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7일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서울의 소형 아파트(전용면적 60㎡ 이하)의 평균 매매가격은 7억6789만 원으로, 1년 전과 비교해 1억4193만원(22.7%) 올랐다. 이는 직전 1년 동안(2019년 3월∼2020년 3월) 소형 아파트값이 7246만 원(13.1%) 상승했던 것과 비교해 2배 가깝게 빠른 속도다.

서울 외곽지역의 소형 아파트 가격도 급등했다. 소형 아파트가 비교적 많이 몰려 있는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금관구'(금천·관악·구로구) 등 지역에서도 지은 지 30년이 넘어 낡고 비좁은 아파트 가격이 1년 새 크게 올랐다.

올해로 준공 35년차인 노원구 월계동 미성아파트 전용 50.14㎡는 지난달 17일 7억9500만 원(2층)에 신고가로 거래됐다. 지난해 상반기까지 5억 원 후반대로 거래됐던 이 아파트는 1년 새 1억5000만∼2억 원 가량 오르면서 8억 원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1997년 준공한 도봉구 창동 쌍용아파트 전용 59.88㎡도 지난달 8일 7억9000만 원(16층)에 신고가로 거래됐다. 1년 전 6억1000만원(9층)에 매매됐던 것에서 1억8000만원 뛰었다.

구로구에서는 입주 34년째를 맞은 구로동 한신아파트 44.78㎡가 지난해 7월 4억 원(5층), 12월 5억 원(8층)을 차례로 넘긴 뒤 지난달 10일 5억3500만 원(6층)에 신고가로 계약서를 썼다. 1년 사이 1억5000만 원가량 오른 것이다.

이번 서울 소형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 조사에는 강남권 재건축 등 고가 아파트 매매가격도 반영됐다. 준공 37년차를 맞아 현재 수직증축 리모델링을 추진 중인 강남구 개포동 삼익대청 51.12㎡는 지난달 2일 15억1500만 원(11층)에 거래됐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서울의 중소형 아파트(전용면적 60∼85㎡) 평균 매매가격은 9억7629만 원으로 10억 원대에 근접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