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탄소중립 동맹 ‘에너지연합체’ 출범...두산중공업·SK E&S 등 10여개사 동참

공유
0

탄소중립 동맹 ‘에너지연합체’ 출범...두산중공업·SK E&S 등 10여개사 동참

민간 에너지 기업들, 탄소중립과 관련 공동체 출범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자동차, SK E&S, 포스코에너지, GS에너지, 한화에너지, E1, 두산중공업, 효성중공업, DL에너지 등과 현대경제연구원이 ‘에너지얼라이언스(Energy Alliance)’를 출범하고 상호협력 업무협약서(MOU)를 체결했다.사진=현대경제연구원
두산·SK·포스코·한화·GS 등 국내 주요 그룹의 에너지 계열사가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한 민간 기업 중심 에너지 연합체를 만들었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에너지 업계와 현대경제연구원 등 10개 민간기업은 탄소중립혁신 주도권 확보를 위해 ‘에너지얼라이언스(Energy Alliance)’를 출범하고 상호협력 업무협약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는 두산중공업(정연인 사장), DL에너지(김상우 부회장), SK E&S(유정준 부회장), E1(구자용 회장), GS에너지(허용수 사장), 포스코에너지(정기섭 사장), 한화에너지(정인섭 사장), 현대경제연구원(허용석 원장), 현대자동차(김동욱 부사장), 효성중공업(송원표 부사장) 등 10개 기업의 최고경영자들이 참여했다.

이번 출범식에는 에너지 업계의 탄소중립 도전을 격려하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 성윤모 장관이 참석했다.

참여기업들은 MOU를 통해 탄소중립 정책에 동참하고, 지속가능한 국가경제 발전이라는 공동의 이익을 위해 합리적 에너지 전환을 추구하는데 상호 협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세계 에너지 대통령으로 불리는 파티 비롤(Fatih Birol) IEA(국제에너지기구) 사무총장도 영상 축사를 통해 "이번 에너지얼라이언스 출범이 한국의 탄소중립을 더욱 앞당기는 신호탄이 되길 기대한다"며 "IEA도 한국의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다양한 지원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범하게된 '에너지얼라이언스'는 세계적인 탈(脫)탄소 흐름에 발맞춰 관련 정책에 공동 대응하고 사업 전략을 함께 고민한다는 취지로 올 초부터 주요 민간 에너지 기업들이 모여 논의한 끝에 탄생했다.

'에너지얼라이언스'는 대한민국 탄소 중립을 위해 기업의 역할을 인정받고 국민의 지지를 확보하겠다는 계획으로 출범 이후에도 설립 취지에 공감하는 에너지 기업들을 대상으로 회원사를 늘려나가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어진 자유토론에서 참여기업 CEO들은 탄소중립은 기업들에게 주어진 시대적 과제임을 인식하고 '에너지 얼라이언스'의 향후 세부적인 역할에 대해서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협약식 이후 현대경제연구원 허용석 원장은 '탄소중립시대의 국제 질서 변화와 우리의 대응'을 주제로 "전세계적으로 지구온난화로 인해 피해가 확산이 되면서 이를 해결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확산되면서 국제사회는 新기후체제를 수립했다"며 "주요 선진국을 비롯해 한국도 탄소 중립이라는 국제적 흐름에 동참하는 가운데 이를 이행하기 위한 많은 도전과제에 직면해 있다"고 말했다.

허 원장은 이러한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민간 부문 주도, 에너지 산업계의 공진형 생태계 구축, 성장과 환경을 모두 고려한 비전 제시, 글로벌 문제해결의 능동적 참여 등의 고려한 새로운 거버넌스가 필요하다"며 "에너지 얼라이언스가 새로운 거버넌스의 비전과 미션을 가지고 2050년 탄소 중립 시대를 선도하는 기업 협의체가 되어야 한다"고 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