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시장 확대하는 카카오재팬 ‘픽코마’…‘콘텐츠’ 시너지 본격화

공유
0

시장 확대하는 카카오재팬 ‘픽코마’…‘콘텐츠’ 시너지 본격화

center
[사진=카카오]
카카오의 일본 자회사인 카카오재팬 만화앱의 ‘픽코마’가 빠르게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카카오재팬은 글로벌 앱 조사업체 앱애니의 리포트 결과 픽코마가 올해 1분기 전 세계 비게임 앱 중 전분기 대비 매출 성장률 3위를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플레이 양대 앱마켓 통합 기준이다.

같은 기준으로 픽코마는 비게임 앱 1분기 매출 전체 9위에 올랐다. 매출 10위 내에 있는 앱 중 유일한 만화앱이다.

픽코마의 가장 큰 성장 동력은 전체 매출의 약 40%를 차지하는 웹툰이다. '나 혼자만 레벨업' 등 기존 작품들이 여전히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올해 1분기에 새롭게 선보인 한국 웹툰이 출시된 이후 월간 매출 3000만 엔(약 3억620만 원)을 돌파했다.

카카오재팬은 대원씨아이와 학산문화사 등 대원미디어와 함께 창작자 발굴 및 육성에도 나선다. 지난 2월 대원미디어의 자회사 스토리작과 함께 일본에 조인트벤처(JV) '셰르파스튜디오'를 설립했다.

콘텐츠 제작사인 셰르파스튜디오는 히말라야에서 등반자들의 조력자 역할을 하는 셰르파처럼 창작자의 동반자로서 최대한의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콘텐츠 제작 환경을 조성한다.

한국과 일본 양국의 콘텐츠 시너지를 통해 글로벌 시장을 이끌어갈 역량 있는 웹툰 및 웹소설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본격적으로 제작한다. 이를 위해 픽코마와 대원 및 학산의 방대한 데이터와 노하우를 창작자들에게 아낌없이 제공할 방침이다.

김재용 카카오재팬 대표는 "픽코마의 놀라운 성장세는 작품 우선이라는 단순한 원칙을 운영, UX, 마케팅 등에 일관되게 적용한 결과라고 보고 있다"며 "좋은 작품을 만들어내는 우수한 창작자들을 셰르파스튜디오를 통해 본격적으로 육성하여 글로벌 콘텐츠 생태계 조성에도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