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그룹, 베트남 유통·물류·전자결제 시장 '큰 손' 된다

공유
0

SK그룹, 베트남 유통·물류·전자결제 시장 '큰 손' 된다

SK동남아투자법인, 베트남 빈커머스 지분 투자
베트남 빈커머스 지분 16% 인수…"전략 투자성과 본격화"

center
박원철 SK동남아투자법인 대표(오른쪽)과 권혜조 부사장(왼쪽)이 6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대니 레(Danny Le) 마산그룹 CEO(가운데)와 화상으로 빈커머스 투자 계약을 체결한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
SK그룹이 베트남 마산그룹(Masan Group)과 체결한 전략적 파트너십 성과가 가시화하고 있다.

SK는 마산그룹의 유통전문 자회사 빈커머스(VinCommerce) 지분 16.3%를 4억1000만 달러(약 4600억 원)에 매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SK가 2018년 마산그룹 투자로 확보한 ‘선별적 우선 투자권리’를 행사한 것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화상으로 진행된 이날 계약식에는 박원철 SK동남아투자법인 대표와 쯔엉 콩 탕 빈커머스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한 SK그룹과 마산그룹 주요 경영진이 참석했다.

◇SK, 베트남 마산그룹 대상 선제 투자로 확보

베트남에서 2300여 개 편의점과 슈퍼마켓을 운영하는 빈커머스는 베트남 소매시장 점유율이 50%에 이르는 베트남 유통 1위 기업이다.

SK 관계자는 “빈커머스가 향후 ‘알리바바’나 ‘아마존’처럼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결합한 옴니채널(Omni-Channel) 사업자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이번 투자는 동남아 시장에서 고성장이 예상되는 미래 유통 가치사슬(밸류체인)에 대한 투자”라고 설명했다.

베트남 최대 식음료(F&B) 기업 마산그룹은 지난 2019년 12월 베트남 최대 민간기업 빈그룹(Vingroup)으로부터 빈커머스 지분 83.7%를 인수한 후 기존 식음료 사업과 빈커머스와의 시너지를 통해 각 사업 영역에서 확고한 시장지배력을 확보한 것으로 평가 받는다. 빈커머스 매출은 2019년 11억 달러(약 1조2340억 원)에 머물렀지만 마산그룹이 인수한 첫 해인 2020년 14억 달러(약 1조5705억 원)로 약 30% 성장했다. 올해 매출액은 18억 달러(약 2조188억 원)에 이를 전망이다.

SK는 마산그룹과 맺은 전략적 파트너십에 따라 마산그룹이 2019년 인수했던 것과 같은 조건으로 빈커머스 지분 16.3%를 인수했다. 이를 통해 SK는 상당한 수준의 평가차익 뿐만 아니라 마산그룹이 집중 육성하는 종합 소비재 사업에 대한 추가 투자 권리도 확보했다.

재계 관계자는 "베트남에서 편의점, 슈퍼마켓 등 현대식 유통시장은 연 25% 이상 고속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며 "특히 빈커머스가 구축하고 있는 새로운 온·오프라인 유통 비전이 호평을 받고 있어 향후 SK가 보유한 지분 가치는 더 커질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SK, 동남아 新유통체인 투자에 유리한 고지 선점

SK그룹은 베트남 등 동남아 지역에서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2018년 8월 SK동남아투자법인을 설립했다. 그 이후 SK동남아투자법인은 2018년 10월 마산그룹 지분 9.5%, 2019년 5월 빈그룹 지분 6.1%를 인수하는 등 본격적인 투자를 했다.

SK는 이번 투자를 통해 더 강화된 마산그룹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활용해 베트남 온·오프라인 유통, 물류, 전자 결재 등 주요 전략적 관심 분야에 대한 투자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박원철 대표는 “마산그룹은 베트남 시장에서 성공을 위한 최적의 파트너”라며 “SK는 새로운 성공 사례를 창출해 나가기 위해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쯔엉 콩 탕 빈커머스 CEO는 “이번 SK의 투자가 베트남 시장에서 빈커머스가 또 한번 도약할 수 있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