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미, 워싱턴서 첫 정상회담 원칙 합의…"가급적 조기에"

공유
0

한미, 워싱턴서 첫 정상회담 원칙 합의…"가급적 조기에"

서훈 안보실장 귀국…"한미, 북미협상 조기 재개 바람직"

center
서훈 "북미협상 조기 재개 필요성 공감"…종전선언도 논의. 사진=연합뉴스
서훈 국가안보실장은 5일 한미정상회담 추진 상황과 관련해 "날짜를 특정하지는 않았지만 가급적 조기에 회담을 개최하자는 것에는 (한미 간에) 협의가 됐다"고 말했다.

한미일 3국 안보실장회의 참석을 위해 미국을 방문한 뒤 이날 귀국한 서 실장은 인천공항 입국장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밝혔다.

서 실장은 우선 "문재인 대통령이 워싱턴을 방문해 정상회담을 하는 것으로 원칙적으로는 합의가 됐다"면서도 "시기는 코로나 상황 등을 고려해 확정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방미 성과에 대해서는 "바이든 행정부 출범 초기이자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가 마무리되는 시점에 한미일 3자 안보실장 협의를 한 것이 굉장히 의미가 컸다"며 "미국 측 대북정책의 골격에 관해 설명을 들었고 구체적 내용을 두고 대단히 깊이 있고 생산적인 토론을 했다"고 전했다.

또 "북미 협상이 최대한 이른 시일 안에 이뤄지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공감대가 있었다"며 "대북 제재 문제 역시 비핵화 협상의 진전과 발맞춰 적절하게 검토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논의가 있었다"고 부연했다.

한편 서 실장은 '최근 중국이 한중외교장관 회담에서 대북제재 완화 필요성을 시사했는데, 한미 간 논의와 엇박자가 있는 것 아니냐'는 물음에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서 실장은 "한반도 문제를 미국과 깊이 논의해야 하는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라면서도 "중국 역시 한반도 문제에 기여하겠다는 의지가 있기 때문에 중국과도 협의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