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H, 올해 임대주택 13만가구 공급…‘전세형주택’ 집중

공유
0

LH, 올해 임대주택 13만가구 공급…‘전세형주택’ 집중

지난해 9만9000가구 대비 3만여가구 늘어
‘수요자 중심’ 정부 주거복지정책 속도감 있게 추진

center
자료= LH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서민의 주거 불안정 해소를 위해 올해 임대주택 13만 가구를 공급한다. 이는 지난해 공급 가구 수(9만9000가구) 대비 3만여가구 늘어난 수치다.

올해 LH는 주거복지로드맵 등 정부 주거복지정책을 더욱 속도감 있게 추진하기 위해 임대주택 13만2000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이 중 6만3000가구는 전세 시장의 조기 안정화를 위해 전세형 주택으로 공급한다. 기존 건설임대주택의 공실과 신규 매입하는 공공전세주택 등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공공전세주택은 공공주택사업자가 도심 내 다세대·다가구·오피스텔 등 신축 주택을 매입해 중산층 3~4인 가구에게 올해부터 2년간 한시적으로 공급하게 된다.
또한 생애단계별 맞춤형 주택 공급으로 청년·신혼부부·고령자 등의 주거만족도 제고에도 역점을 둔다. 고시원, 숙박시설 등의 도심 비주거 시설을 리모델링해 청년·1인 가구에게 공급하고, 다자녀가구를 위한 공용 아이돌봄시설 설치를 지원한다.

연말에는 영구임대·국민임대, 행복주택을 하나로 통합한 통합공공임대주택을 국내 최초로 시범 공급한다. 기존 유형별 상이했던 소득·자산 기준 등이 일원화 돼 임대주택 신청이 쉽고 간편해진다. 시범 단지는 과천, 남양주 지역 내 2개 신축단지로 공급호수는 1000여 가구다.

소득 기준은 중위소득 150% 이하, 자산은 2억9200만 원, 거주기간 최대 30년, 임대조건은 소득에 따라 임대료가 차등화된다.

이와 함께 LH는 입주민 주거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올해 한 층 강화된 주거생활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존 운영 중인 입주민 정신건강 서비스 ‘안심(安心) 프로젝트’를 모든 단지로 확대하고, 단지 내 작은 도서관을 복합문화공간으로 재창출하거나 가용공간에 생활SOC시설을 유치할 계획이다.

서창원 LH 주거복지본부장은 "주거복지는 국민 보금자리 안정을 위한 필수 요소로, LH는 주거복지 전문기관으로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주거생활 안전망 구축이라는 목표를 반드시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