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엔지니어링-롯데케미칼 '탄소중립·친환경' 파트너십 구축

공유
0

삼성엔지니어링-롯데케미칼 '탄소중립·친환경' 파트너십 구축

롯데케미칼 사업장 에너지 효율화·온실가스 저감·그린수소 개발 MOU 체결

center
5일 서울 잠실 롯데시그니엘 호텔에서 열린 '탄소중립 및 친환경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식’에 참석한 삼성엔지니어링 최성안 사장(오른쪽)과 롯데케미칼 김교현 통합 대표이사가 협약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삼성엔지니어링
삼성엔지니어링과 롯데케미칼이 파트너 관계를 맺고 탄소중립과 친환경 사업 확대에 나선다.

두 회사는 5일 서울 잠실 시그니엘호텔에서 '탄소중립 및 친환경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삼성엔지니어링 최성안 사장과 롯데케미칼 김교현 통합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치러진 이날 협약식에서 두 회사는 ▲롯데케미칼의 탄소중립(Net Zero) 실현 ▲친환경기술 공동 투자∙개발 ▲친환경 사업화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구체적인 협력 내용으로 두 회사는 롯데케미칼 국내외 사업장의 에너지 효율화를 비롯해 ▲온실가스와 환경영향물질 저감 ▲탄소 포집과 활용 기술 개발 ▲그린수소 사업·기술 라이센싱의 공동 참여 등을 협력할 예정이다.

롯데케미칼은 지난 2월 선언한 ESG경영전략이자 친환경목표 '그린 프라미스(Green Promise) 2030'을 통해 오는 2030년까지 탄소 발생 증가 없는 성장, 2050년까지 탄소중립(Net Zero)를 달성하겠다는 전략을 제시했다.

삼성엔지니어링도 지난달 삼성벤처투자가 결성한 투자조합에 300억 원을 출자하는 등 컨설팅부터 원천기술 확보·기본설계·EPC(설계·조달·시공)·투자·운영까지 아우르는 광범위한 친환경 생태계 구축사업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