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선도사업 후보지 영등포역 등 4개 구 21곳 선정

공유
0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선도사업 후보지 영등포역 등 4개 구 21곳 선정

도봉·은평·영등포·금천구 총 21곳 선정...7월까지 세부 사업계획안 수립

center
자료=국토교통부
정부의 2.4 공급대책의 핵심인 '도심 공공주택 복합개발사업'의 첫 선도사업 후보지로 서울 영등포구 등 4개 자치구 총 21곳이 선정됐다.

국토교통부는 '도심 공공주택 복합개발사업'의 첫 선도사업 후보지로 서울 도봉구, 은평구, 영등포구, 금천구 등 4개 구 21곳을 선정했다고 31일 발표했다.

이 사업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기관이 주도해 역세권, 준공업지역, 빌라촌 등 저층 주거단지에 용적률 인센티브를 적용, 고밀 개발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선정된 21곳의 총 사업면적은 96만 6052㎡, 공급되는 주택은 총 2만 5105가구이다.

세부적으로, 도봉구는 방학역·쌍문역 동·서측과 쌍문1동 덕성여대 인근 등 7곳, 은평구는 연신내역·녹번역 동·서측과 불광근린공원 인근 등 9곳이다.

영등포구는 영등포역 인근과 신길2·4·15 뉴타운 구역 등 4곳, 금천구는 가산디지털단지역 인근 1곳이다.

이들 지역은 법정상한의 최대 140%(최고 700%)까지 용적률을 높여주고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해 각종 도시규제를 완화해 준다.

그대신 전체 주택물량의 70~80%를 공공분양으로 공급해야 한다.

국토부는 지자체 등과 협의해 오는 7월까지 세부 사업계획안을 수립한 후 토지 등 소유자 동의와 예정지구 지정을 추진할 방침이다.

예정지구로 지정되면 지정 후 1년 이내에 토지주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받아야 사업이 추진된다. 그렇지 않을 경우 예정지구 지정은 자동 해제된다.

center
자료=국토교통부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