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인텔 인수로 낸드 사업 글로벌 선두로 우뚝선다"

공유
0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인텔 인수로 낸드 사업 글로벌 선두로 우뚝선다"

"낸드 수익성 강화하고 사회적 가치 창출 확대"...AI·자율주행·5G 등 유망사업도 집중 투자

center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이 2일 경기 이천캠퍼스 수펙스센터에서 열린 신년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SK하이닉스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은 30일 경기 이천시 본사에서 진행된 주주총회에서 "D램에 이어 낸드 플래시 사업에서 글로벌 선두권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이 사장은 이날 2018년 키옥시아(옛 도시바) 투자와 지난해 10월 인텔 낸드 부문 인수 계약 등을 들어 "SK하이닉스는 낸드 모바일에, 인텔은 eSSD에 강점을 가지고 있어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

그는 또 "인텔 인수가 끝나면 D램에 이어 낸드 사업에서도 글로벌 선두권으로 도약할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지난해 10월 인텔 낸드사업부를 인수하겠다는 발표 한 SK하이닉스는 최종 인수를 위해 반드시 거쳐야 하는 미국 규제당국 심사를 모두 마친 상태다.

이 사장의 이번 발언은 SK그룹 주요 관계사들이 화두로 삼고 있는 '파이낸셜 스토리'에 따른 것이다. 파이낸셜 스토리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각 계열사에 구체적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추진할 방안을 주문한 데 따른 것이다. SK하이닉스는 D램과 낸드 사업 경쟁력 강화와 ESG경영에 치중해 기업가치를 높이겠다는 전략을 세웠다.
이 사장은 "2년 전 회사 최고경영자(CEO)로 취임하면서 목표로 제시한 ‘기업가치 100조 원’을 예상보다 빠른 시점인 올해 초 이미 달성했다"며 "이제 그보다 더 높은 목표를 바라보고자 한다"고 했다. 이어 "파이낸셜 스토리를 기반으로 D램과 낸드의 양 날개를 펼쳐 회사를 키우고 주주가치를 높이는 데 주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사장은 경제·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실현하는 사업의 예로는 솔리드스테이트 드라이브(SSD)를 들었다. 그는 "대표적인 저장장치인 하드디스크(HDD)를 모두 저전력 SSD로 바꾸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93% 줄일 수 있다"며 "SSD 기술 경쟁력을 통한 경제적 가치는 물론 환경문제 해결에 기여해 사회적 가치를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사장은 연구개발과 ESG 경영, 미래성장동력 발굴 등 세가지 집중 투자 방향도 설명했다.

그는 "미국, 유럽 등 여러 지역에 연구개발(R&D)을 집중할 수 있는 인프라를 만드는 안을 구상하고 있다"며 "2050년까지 재생에너지 활용 비율을 100%로 하겠다는 RE100과 ‘탄소 순 배출 제로(Carbon Net Zero)’ 선언도 충실히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래성장동력 발굴에 대해 이 사장은 "인공지능(AI), 자율주행, 5세대 이동통신(5G) 등 여러 분야의 유망 기업을 발굴해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온·오프라인 병행 방식으로 진행된 이날 주총에서 SK하이닉스 주주들은 재무제표 승인, 사내이사 선임, 사외이사 재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의 안건을 의결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