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용카드사, 지난해 순이익 2조264억 원…전년 대비 23.1% 증가

공유
0

신용카드사, 지난해 순이익 2조264억 원…전년 대비 23.1% 증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신용카드사들이 지난해 2조 원이 넘는 순이익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표=금융감독원
신용카드사들이 지난해 2조 원이 넘는 순이익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29일 발표한 ‘2020년 신용카드사 영업실적’에 따르면 8개 전업 카드사의 국제회계기준(IFRS) 순이익은 2조264억 원으로 전년 대비 23.1%(3801억 원) 증가했다.

대손준비금 적립 후인 감독규정 기준을 적용하면 1조8471 수준이다. IFRS 기준 순이익에서 대손준비금 전입액 1793억 원을 차감한 금액이다. 금감원은 감독규정을 바꿔 IFRS 기준 대손충당금이 감독규정 기준 대손충당금에 미달하는 경우 차이 금액 이상을 대손준비금으로 적립하도록 했다.

지난해 카드사들의 총수익은 20조1515억 원을 기록했다. 카드론 수익이 1906억 원 증가했으나 가맹점 수수료 수익과 현금서비스 수익이 각각 1336억 원, 930억 원 감소하면서 전년에 비해 36억 원 줄었다.

총 비용은 18조1251억 원으로 전년 대비 3838억 원 줄었다. 코로나19로 인한 해외여행 감소로 제휴사지급 수수료가 2406억 원 감소하고, 대면모집 위축에 따른 모집비용이 1187억 원 감소한 데 따른 영향이다.

카드대출 이용액은 41조9000억 원으로 전년 말에 비해 4.7%(1조9000억 원) 증가했다. 단기카드대출(현금서비스) 잔액이 6조5000억 원으로 14.3%(1조1000억 원) 감소하고, 장기카드대출(카드론) 이용액이 35조4000억 원으로 9.2%(3조 원) 늘면서 예년에 비해 카드대출 증가세가 소폭 둔화됐다.

카드사들이 리스크관리 차원에서 현금서비스 취급을 축소하고 있으며, 소비자들도 현금서비스에 비해 금리가 낮은 카드론을 이용한 영향이다.

카드사 연체율은 1.29%로 1년 전보다 0.14%포인트 개선됐다. 신용 판매 부문은 0.64%로 0.10%포인트 하락했고, 카드 대출 부문은 2.89%로 전년 말에 비해 0.26%포인트 개선됐다.

조정자기자본비율은 22.3%로 전년말과 동일하고, 레버리지비율은 4.9배로 전년말에 비해 0.1배 올랐다. 금감원은 카드사에 조정자기자본비율은 8% 이상, 레버리지비율은 6배 이내로 관리하도록 지도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신용카드 발급매수(누적)는 1억1373만 매로 전년말(1억1097만 매) 대비 2.5%(276만 매) 늘었다. 발급매수 증가율은 둔화되고 있으며, 거리두기 등의 영향으로 온라인 발급이 확대됐다. 체크카드는 1억1007만 매 발급해 전년 말(1억1094만매) 대비 0.8%(87만 매) 감소했다.

휴면카드(1159만 매)는 전년 말 1055만 매에 비해 104만 매(9.9%) 늘었다.

지난해 신용·체크카드 이용액은 877조3000억 원으로 전년보다 0.3%(2조6000억 원) 늘었다.

금감원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소비 위축 등으로 수익이 전년에 비해 소폭 감소했으나 비용이 더 크게 감소하며 순이익이 증가했다”며 “코로나19 장기화 상황에서 잠재부실이 누적돼 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소비회복 속도, 금리 변동성 등 제반 여건 변화에 따른 영향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유동성리스크 관리 강화방안을 차질없이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