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고속도로 교통상황] 이른 봄나들이에 수도권 서울방향·강원권 교통량 증가

공유
0

[고속도로 교통상황] 이른 봄나들이에 수도권 서울방향·강원권 교통량 증가

center
서울 서초구 경부고속도로 진입구간 모습. 사진=뉴시스
일요일인 7일 전국 고속도로는 쌀쌀한 날씨에도 이른 봄나들이에 나선 차량들로 인해 수도권 서울방향과 강원권을 중심으로 혼잡한 구간이 다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7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전국 고속도로 교통량은 370만대로 예상된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가는 차량은 34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가는 차량은 37만대로 전망된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교통량은 평소보다 다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서울방향 수도권 진·출입 구간과 강원권에 혼잡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날 지방방향은 소통이 비교적 원활하겠으나, 서울방향은 낮 12시부터 오후 1시 사이에 정체가 시작돼 오후 5시~6시에 최대에 이르겠다. 이후 오후 8시~9시 사이에 정체가 해소되겠다.

한국도로공사 교통정보사이트 '로드플러스'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요금소 기준 주요 도시간 예상 소요시간은 하행선 ▲서울~부산 4시간30분 ▲서울~대구 3시간30분 ▲서울~광주 3시간20분 ▲서울~대전 1시간30분 ▲서울~강릉 2시간40분 ▲서울~울산 4시간10분 ▲서울~목포 3시간40분 등이다.

상행선은 ▲부산~서울 4시간30분 ▲대구~서울 3시간30분 ▲광주~서울 3시간20분 ▲대전~서울 1시간32분 ▲강릉~서울 2시간40분 ▲울산~서울 4시간13분 ▲목포~서울 3시간59분 등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