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기업 여성 등기임원 한국 4.5% vs 미국 30%

공유
0

대기업 여성 등기임원 한국 4.5% vs 미국 30%

center
사진=픽사베이

지난해 200대 상장회사의 등기 임원 가운데 여성 대표이사는 4명에 그쳤고, 73%는 여성 임원이 1명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지난해 9월말 현재 200대 상장회사의 등기임원 1441명을 전수 조사한 결과, 이들 기업의 여성 등기임원은 65명으로 전체의 4.5%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의 39명에 비해 67% 늘어난 것이며, 여성 임원 비중도 2.7%에서 1.8%포인트 높아진 것이다.

여성 등기임원이 늘어난 것은 2019년 12월 자산 2조 원 이상 상장법인은 이사회 구성을 특성 성으로 구성하지 못하게 한 자본시장법 개정 때문이다.

내년 7월까지 반드시 여성 등기임원을 최소 1명 이상 두도록 했다.

그러나 포브스가 선정한 미국 200대 기업의 여성 등기임원 수는 전체 2435명중 730명으로 30%에 달했다.

반면 우리나라는 200대 상장회사 중 73%인 146개가 여성 등기임원이 전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대표이사도 미국은 19개 업종, 11명에 달했으나 우리나라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김선희 매일유업 사장, 한성숙 네이버 사장, 조희선 한세실업 대표 등 4명뿐이었다.

한편 2019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49개국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절반이 이사회의 성별 구성을 공개하도록 요구하고 있고 30개국에서는 할당제나 자발적인 목표를 설정해 여성임원 비율을 높이고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