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알바생이 코로나 이후 하고 싶은 ‘코킷리스트’는?

공유
1

알바생이 코로나 이후 하고 싶은 ‘코킷리스트’는?

center
자료=알바천국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이 6일 알바생 53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45.7%가 코로나19 이후 아르바이트 근무 때 추가 또는 늘어난 업무로 스트레스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는 ▲QR체크인, 출입 명부 작성 안내 65.3%(복수응답) ▲마스크 착용 안내 59.5% ▲손 소독제 비치 54.6% 등의 업무가 추가됐다고 했다.

또 ▲마스크 착용으로 인한 소통의 어려움으로 주문 확인 및 안내 여러 번 시도 46.1% ▲매장 내 거리두기 안내 42.4% ▲매장 소독 등 방역 활동 40% ▲영업시간 제한으로 인한 마감시간 안내 33.4% ▲식음료 제품 진열 때 개별 포장 12.2% 등으로 조사됐다.

업무 자체는 종전과 같지만 함께 일하는 아르바이트 동료가 줄어들어 업무량이 늘었다는 응답도 22.4%나 됐다.

이에 따라 알바생의 90.2%는 스트레스를 호소하고 있었다.
또, 96.8%는 코로나19가 종식되면 가장 하고 싶은 일을 말하는 이른바 ‘알바 코킷리스트’가 있다고 했다.

코킷리스트는 생전에 꼭 해보고 싶은 일의 목록을 의미하는 ‘버킷리스트’에서 나온 신조어다.

코킷리스트 1위는 마스크 착용, 출입명부 작성 안내 등 ‘손님에게 번거로운 요청을 하지 않는 것’이 33.3%로 가장 많았다.

▲마스크를 벗고 손님과 동료, 사장님 모두 원활한 의사소통 26.3% ▲마스크를 벗어 갑갑함, 피부 트러블 완화 17.6% ▲약속된 근무 및 소득 안정화 7.2% ▲해고 압박감으로부터 해방 6.4% ▲매장 방역 등 추가 업무 감소 5% 순이었다.

반면, 코로나19로 알바 근무 중 좋은 점이 생겼다는 응답도 80.7%나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마스크 착용이 필수가 되면서 이전보다 알바 근무 때 용모에 신경을 덜 쓸 수 있다는 점이 50.1%로 가장 많았다.

▲강화된 위생 개념으로 깨끗한 근무 환경 27.6% ▲테이크아웃 위주로 매장 관리 관련 업무 감소 11.1% ▲아르바이트 회식 등 동료들끼리의 불필요한 모임 감소 10.2% 등이 있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